웹소설/소설
해일에 잠긴 밤
-
해일에 잠긴 밤
카카오페이지
작품소개
연재시작일: 2024.05.22
내내 무감하던 남자의 시선이 하객석에 있는 서아를 발견했다. 피식. 한발 빠른 웃음이 그의 잇새로 새어 나왔다. “아.” “…….” “돈 더 달라고?” 대수롭지 않은 일을 처리하듯 고요하게 대답한 그가 누군가를 향해 손짓했다. 아무렇게나 툭 던져진 봉투가 서아의 손에 구겨졌다. “볼일 끝났으면 가 봐. 낄 자리 아닌 건 눈치로 알 텐데.” 한순간 유흥을 즐긴 그가 언젠가는 원래의 자리로 돌아갈 것을 알고 있었다. 이른 아침 산책을 하고, 부엌에 들어가 단출한 식사를 차리고, 팔베개를 한 채 선선한 바람을 즐기는, 그런 보잘것없는 일상보다 더 잘 어울리는 지금의 삶을 찾아갈 거라는걸. “왜….” 그때가 되면 아무렇지 않게 보내주겠다고 결심했었다. 절대 짐이 되는 일 없게. 마지막으로 딱 한 번, 당신의 행복한 모습만 보고 아이와 함께 조용히 숨어 살겠다고. “나만큼 사랑한 사람은 없다고 했잖아.” “…….” “난 이 아이 낳을 거예요. 당신이랑 똑같이 생긴 아이가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다는 게 얼마나 거슬리는 일인지 매일 느껴봐.” 이를 악물고 꺼낸 협박이 무색하게 도건이 짧은 웃음소리를 냈다. “서아야. 그럴 일은 없어.” “…….” “미치게 좋았던 건 맞는데.” 그가 사시나무 떨듯 떨고 있는 서아의 손으로 느린 시선을 내렸다. “뒤처리가 철저한 편이라. 그럴 일을 만들지 않았거든.” “…….” “내 아이 아냐.” 억지로 힘을 준 서아의 눈가가 젖어 들기 시작했다.

다른 작품 리뷰/인터뷰

사람과 세상이 무서운 은둔형 외톨이의 이야기 <아르마딜로>

안녕하세요! 오늘은 성장 드라마 웹툰

<아르마딜로>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아르마딜로>는 단순한 그림체와 대비되는 깊이 있는

스토리가 매력적인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럼, 리뷰 시작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주인공 임한이는 백수인 은둔형 외톨이로,
현재 오빠의 집에 얹혀살고 있습니다.

밖에 나가는 것을 무서워하고 사람들과의 대면을
극도로 꺼려하는 그녀는 하루하루를
방안에서만 보내고 있는데요.



한이는 심각한 은둔형 외톨이입니다.
오빠의 친구가 놀러 왔을 때 마주치기가 싫어
화장실도 가지 못하고 방 안에서 숨죽여 기다릴 정도로
사람을 만나는 것을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여주죠.



어느 날, 한이는 쓰레기를 버리러 나가야 하는
상황이 닥쳐옵니다. 밖에 나갔다가 이웃과 마주칠까
쓰레기 버리는 단순한 일조차도 망설이고 있었는데요.

밖에 나가는 것이 두렵기만 한 한이는 우연히
이웃 할머니를 만나게 되고,
할머니로부터 잔소리를 듣게 됩니다.

이 작은 사건조차 한이에게는 큰 영향으로 다가와,
세상에 대한 두려움과 거부감을 더욱 키우게 만들죠.



그러던 어느 날, 오빠가 중요한 이야기가 있다며
한이를  부릅니다. 오빠는 애인과의 속도위반으로
아이가 생겼고, 곧 결혼을 하게 되니 한이 집을
나가야 한다는 다소 충격적인 소식을 전하는데요.

한이에게는 그야말로 청천벽력 같은 상황!
집 밖으로 나가는 것조차 두려워하는 한이는
이제는 더 이상 오빠의 집에 머무를 수 없게 되고,
스스로 자립해야 하는 시기가 오고 말았는데요.

<아르마딜로>는 은둔형 외톨이로 살아가는 주인공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현대 사회에서 점점 증가하는
은둔형 외톨이 문제를 조명하고 있습니다.

은둔형 외톨이는 심리적 불안감으로 인해
일상적인 사회 활동을 피하고,
집안에만 머무는 사람들을 의미합니다.

이들은 종종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하고, 세상으로부터 벗어나려 하죠.
한이의 이야기는 이와 같은
은둔형 외톨이의 문제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밖에 나가는 것이 두렵고, 사람들과의 만남을 피하는
주인공의 모습은 은둔형 외톨이가 겪는 심리적 고통과
사회적 고립을 잘 나타내고 있죠.

집에서 독립하게 될 운명에 처한 한이.
과연 앞으로의 스토리는 어떻게 될까요?

세상에 첫 발을 디딜 주인공 한이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네이버 웹툰에서
<아르마딜로>를 감상해 주세요!

더 읽기
웹툰가이드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