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만화
[미즈] 얽히고 깨물리고 스위치 온
-
[미즈] 얽히고 깨물리고 스위치 온
리디
작품소개
연재시작일: 2024.06.25
일에만 몰두한 나머지 남자친구가 오랫동안 없었던 연구 개발직의 리사. 업무 성과를 인정받아 신규 프로젝트의 팀 리더가 되었다! 하지만 그곳에서 맡게 된 것은 생각지도 못한 성인용품 개발…?! 낯선 분야와 리더 업무에 당황하는 리사를 매번 도와준 것은 다정다감한 후배 타쿠야. 어느 날, 조용한 연구실에 단둘이 남아 부족한 자료를 살펴보던 리사에게 타쿠야가 말해온다. "직접 써보시면 보다 상세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요?" 평소의 서글서글함은 사라지고, 야수 같은 눈빛으로 리사의 은밀한 곳을 자극하기 시작하는데…! 질척거리는 그곳에 손가락을 더 넣다니… 타쿠야 씨, 이런 사람이었어…?!

다른 작품 리뷰/인터뷰

K-호텔리어는 폭군에게도 굴하지 않아! <폭군의 침방 시녀가 되었다>
‘어떤 사고로 인해 이세계로 전생했다.’
뻔하다면 뻔하지만, 보장된 재미만은 확실한
소재 중 하나입니다.

거기에 ‘내가 읽었던 소설의 주인공이 됐다!?’
혹은 ‘소설 속 엑스트라가 되어 주인공을 꼬셨다!?’
라는 내용도 심심찮게 볼 수 있는 소재입니다.

하지만 여기! 엑스트라 중에서도 엑스트라가 있으니,
하나만 실수하면 목이 달아나게 생긴
시녀가 된 사람이 있습니다.
그 이야기를 다룬
<폭군의 침방 시녀가 되었다>를 소개합니다.


꿈속(?)에서 깨어난 비현실적인 핑크 머리의 소녀.
그녀의 눈앞에는 너무도 잘생기고 빼어난 옷태를
뽐내는 한 남자가 앉아있었습니다.

그 남자는 자신의 손에 묻은 피를 닦으라고 명령합니다.
꿈속에서 별 일을 다 한다고 생각하던 그녀.
일을 마치고 방 밖으로 나가자, 그 앞에 있던
모두에게 살아있어서 다행이라는 말을 듣게 됩니다.


어떤 상황인지 파악하기도 전에 머릿속으로
누군가의 기억이 흘러들어옵니다.

그녀의 정체는 망해가는 남작가의
천애 고아 영애, ‘로즈 에스타냐’였습니다.
그리고 전날, 황태자인 ‘칼릭스 포스만’의 침방 시녀로
임명받았다는 내용.

하지만, 갑자기 흘러들어온 기억 때문일까,
그녀는 그 자리에서 쓰러지게 됩니다.


쓰러졌던 그녀가 눈을 뜬 것은 다음 날 아침.
로즈의 방, 책상 위에는
그녀가 써둔 일기장이 있었습니다.

그 일기장에는 자신이 침방 시녀가 된 이유,
누군가가 황태자인 칼릭스 포스만을
죽이고 싶어 한다는 내용이 적혀있었습니다.

그리고 로즈에게 빙의된 ‘이채린’에게는
그 이름들이 너무도 익숙했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로즈가 모시게 된 황태자가
채린이 읽었던 2000년대 초반에 발간된
19금 피폐 로맨스 판타지 소설의 폭군 남주였던 것.

소설의 내용을 떠올린 그녀는 곧바로 생각을 정리합니다.
칼릭스는 곧 형제들을 죽이고 황위에 오를 인물이고,
그런 그를 제대로 대접하지 못한다면
자신이 죽게 될 것을 직감했습니다.


로즈(채린)는 어떡해서든!
진상들이 가득한 한국 5성급 호텔리어 인턴으로서
가지고 있던 기술들을 총동원해서라도
칼릭스의 시중을 완수하고, 살아남아서
원래의 세상으로 돌아갈 것을 다짐합니다.

똑똑하고 센스 넘치는 시녀의
침방 생존기가 궁금하시다면, 카카오페이지에서
<폭군의 침방 시녀가 되었다>를 만나보시죠!
더 읽기
웹툰가이드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