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만화
연하 아이돌의 본방 강제 리허설 ~먹이가 된 매니저?!~
-
연하 아이돌의 본방 강제 리허설 ~먹이가 된 매니저?!~
레진코믹스
작품소개
연재시작일: 2017.09.03
"안 해주면 나 삐칠 거야." 그 말에 못 이겨 연하 아이돌에게 몸을 바치다?! 돌아가신 아버지가 남겨준 연예 기획사는 도산 직전. 그 회사를 물려받은 치카코는 재능이 넘치는 신인 아이돌 코우키를 밀어주기로 한다. 그런데 그는 한 가지 조건을 내걸었고, 치카코는 할 수 없이 그 조건을 들어주기로 하는데…. 그러자 갑자기 치카코를 쓰러뜨리고 야릇하게 돌변한 코우키!! 서…설마 조건이란 게 '내 몸'을 말한 거였어?!

다른 작품 리뷰/인터뷰

몇번이고 되살아주마. <오늘만 사는 기사>
‘재능’, 어떤 일을 하는 데 필요한 재주와 능력.
혹은 개인이 타고난 능력과 훈련을
통해서 획득된 능력을 아울러 이르는 말입니다.

어떤 분야의 재능이 있어서 남들보다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는 사람들을 ‘천재’라고 합니다.

하지만 현실은 잔혹합니다.
누군가는 ‘나’에게 “재능이 있다. 혹은 천재다.”
라고 말해주지만, 세상에는 더 뛰어난,
어쩌면 넘볼 수도 없는 사람들이 존재합니다.

당신에게 재능의 벽을 뛰어넘을 기회가 옵니다.
하지만 그 대가로 ‘오늘’만 살고, 반복되는 죽음을
통해서 반복 학습, 기억의 축적이 성장의 원동력이라면
그 ‘오늘’을 사시겠습니까?


‘사이프러스’ 사단, 4중대의 4소대,
그 아래의 4분대의 분대장인 ‘엔크리드’.

그는 어린 시절, 자신이 살던 마을에 왔던
한 퇴역 용병에게 검을 배웠습니다.
그 용병은 엔크리드에게
기사가 될 수도 있다고 말합니다.

그 이후로 그는 꿈을 가지기 시작합니다.
‘홀로 천 명을 벨 수 있고,
전장의 판도를 바꾸는 기사,
절대 무적의 영웅.’

혹은

음유시인들이 노래로 부르던
“전란을 끝낼 기사, 우리는 그를
‘종말의 기사’라 부르리.”
라는 가삿말의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엔크리드가 현실을 보게 되는 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퇴역 용병의 말만 믿고서 마을을 떠나
용병단에 들어간 그는 검의 재능은커녕
다치고 굴러다니기 바빴습니다.

하지만 그는 그 쓴맛을 경험으로 삼아서
매일 단련하고, 실전을 통해서 점차
힘과 지구력을 길렀습니다.

그의 노력은 이윽고 주변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게 되고, 그는 희망을 품습니다.
재능의 벽, 그것을 만나기 전까지는 말이죠.

용병 생활을 하던 어느 날,
어떤 마을의 검을 잡은 게 6개월뿐인
한 소년에게 무참히 패배하게 됩니다.

십수 년간 검을 휘두른 둔재의 노력은
6개월 동안 맛을 본 천재의 재능 앞에서
철저하게 짓밟히게 된 것입니다.

그렇게 그는 기사가 되겠다는 꿈을 내려놓고
노련한 병사라도 되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됐고,
현재의 분대장이 된 것입니다.


‘그날’은 ‘나우릴리아’ 대 ‘아즈펜’의 백병전이
펼쳐진 날이었습니다.

엔크리드는 전투 도중에 적국의 어떤 병사의
찌르기에 의해서 죽음을 경험하게 됩니다.
망설임 없는 강력하고도 깔끔한 일격에 당한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죽음의 문턱에서 다시 눈을 뜨게 됩니다.
백병전이 펼쳐질 그 아침에 말이죠.

두 번, 세 번, 그리고 죽기를 몇십 번 반복한 그는
전장에서 벌어지는 모든 상황을 외우게 되었습니다.
그 덕분에 죽게 될 동료들의 죽음을 막았지만,
정작 자신은 ‘나를 죽인 병사’ 때문에
계속 죽음에 이르게 됩니다.


21번째 죽음을 겪고서 마침내
그 병사의 찌르기를 피할 수 있었습니다.
반복되는 하루에서 그 찌르기를 피하기 위해서
동료들에게 훈련을 부탁하고, 이미지 트레이닝을
했던 것도 잠시, 그 순간들이 무색하게도
그 병사는 자세를 고쳐 잡았고, 그의 검은
엔크리드의 목에 꽂힙니다.

그리고 시작되는 그날의 아침.

엔크리드는 계속해서 자신을 죽이는
그 기사의 검을 파훼할 수 있을 것인가.
그리고 그는 반복되는 하루 속에서
둔재의 벽을 넘고서 천재가 될 수 있을지!

지금 바로 네이버 웹툰에서
<오늘만 사는 기사>의 하루를 만나보시죠.
더 읽기
웹툰가이드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