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스포] 고민의 흔적은 반드시 드러난다. - 냄새를 보는 소녀

므르므즈 | 2016-06-26 14:15

냄새를 보는 소녀_만취_1.png

 

   냄새라고 하니 시큼한 썩은 내 부터 하수구 시궁창의 더부룩한 그 악취까지 온갖 부정적인 것이 다 떠오른다. 이는 단어 자체에 부정적인 의미는 없어도 냄새라는 말이 부정적인 상황에서 자주 쓰이다보니 생긴 편견과도 같은 것이다. 사전에선 냄새에 대해 '코를 통해 느낄 수 있는 기운'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또한 우리가 불쾌한 향을 거론할때면, 나쁜 냄새 혹은 불쾌한 냄새라 표현하며 반드시 냄새 앞에 이게 얼마나 역겨운지 표현하는 미사여구를 붙이기 마련이다. 즉, 냄새라는 말 자체엔 어떤 부정적인 의미도 없다는 것인데 대놓고 나쁜 냄새를 지칭하는 '악취'라는 단어가 있음에도 구린 냄새가 난다는 표현을 쓰는 우리는 어쩌면 냄새에게 미안한 짓을 하는 건지도 모른다. 오늘 리뷰할 작품, 이런 우리들의 인식하지 못한 패악질에 대해 사과하는 [냄새를 보는 소녀] 되시겠다.

 

 

  몇번 외국 범죄 스릴러 소설을 읽은 적 있었는데 그 작품들은 하나 같이 표지에 'xx에서 극찬을 받은 작품!, 기대되는 작품 1위!' 따위의 광고를 내세우는 작품이었다. 수수께끼의 암호를 남기는 연쇄살인마를 쫓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는데, 그 중에서 지금도 기억에 남는 작품 중 하나에선 아주 잘생긴 살인범이 나왔다. 이게 단순히 미형으로 생겼다고만 묘사하면 기억에 안남겠는 데, 살면서 본 얼굴 중 가장 멋지게 생긴 얼굴이며, 나이가 들은 지금도 이목구비가 또렷해서 한폭의 그림 같았다며 내용 내내 이 놈에 대한 칭찬을 하니 그 놈의 외모 묘사가 기억에 안남을 수가 없었다. 심지어 막판에 주인공과 일대일 대결을 펼치는 와중에도 '이야 잘생겼다' 식의 외모 묘사가 토막으로 나올 정도였다. 내용이 그렇게 특별한 작품은 아니었는 데 이 놈의 외모를 밀어주는 묘사 때문에 아직도 기억에 남는 작품이었다. 표지에 세계에서 가장 잘생긴 살인범이 나오는 소설이라고 써놨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고.

 

  뻔한 캐릭터 구도에 뻔한 스토리 전개를 넣어도 이렇듯 독특한 점 하나만 있다면 작품은 기억에 새겨지기 마련이다. 이 소설에선 연쇄살인범이 미남이라는 설정이 그 톡특한 점이었다면, [냄새를 보는 소녀]에선 냄새를 본다는 설정 자체가 이목을 잡아두는 특징이었다. 나는 [냄보소]가 소재만 독특하고 특별할게 없는 작품이라는 이야기를 하려는 게 아니다. 오히려 반대로, 특별한 소재를 쓰면서도 멋지게 살려낸 특별한 작품이라는 칭찬을 하려고 한다.

 

  [냄보소]의 캐릭터들은 전형적이지 않다. 평범한 구도에서 탈피하려는 노력이 보이는 캐릭터들이다. 멀쩡하고 재미없는 전개로 넘어가도 될 상황에서 작가는 이 평범한 구도를 탈피하기 위해 주인공을 엇나가게 만든다. 좋게 말한다면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적인 전개지만 나쁘게 말하자면 캐릭터들이 죄다 싸이코패스 같은 전개를 만들어냈다. 특히 초반부에 주인공을 이용해먹은 경찰이 주인공이 자기 능력 쓰는 걸 거부하자 다친 사람들에게 책임을 져보라며 소리 지르는 장면은 이 작품을 계속 봐야 되나 싶게 고민한 명장면인데 간간히 나오는 묘사가 나쁜 것도 아니면서 작가는 캐릭터들을 과도하게 몰아붙이며 작품 전개를 극한까지 끌고간다.

 

  물론 이게 나쁜 결과만 가져온 것은 아니다. 스토리가 이리저리 튀는 통에 정말 예측할 수 없어 보는 사람을 흥미진진하게 만들어주는 효과를 주었고, 그 선택으로 나타난 결과물들이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초반부의 그 충격과 가끔씩 어리둥절하게 만드는 전개는 보는 사람의 심신을 피로하게 만들어주기에 조금 안타까웠다. 특히 몇몇 장면에서 노골적으로 베타를 여기서 살리겠어! 여기서 경찰놈을 굴리겠어! 같은 욕망을 들은 것 같아 더욱 그랬다.

 

 

  [냄보소]는 냄새를 통해 사건을 수사한다. 그리고 이 냄새로 범인을 찾는 과정이 독특하여 인상에 크게 남았다. 추리하는 과정이나 범인이 나타나는 부분, 거기에 주인공이 사건에 개입하는 과정까지 세세하게 신경쓴 흔적이 엿보이는 전개였다. 그냥 만화니까 억지로 개입한다는 식이 아니라 이런이런 과정을 통해 개입하고 그 이후로 무슨 일이 일어났는 지를 완벽히 설명해주는 개연성의 귀감이라 할 수 있는 전개였다. 물론 중간 중간 주인공이 너무 나서거나 내용 상 과장된 장면들이 있기에 살짝 아쉬웠지만, 캐릭터의 매력으로 충분히 덮어볼 수 있는 내용이었다. 개인적으론 콜렉터 편에 주연급으로 등장한 프로파일러와 콜렉터 캐릭터가 참 인상적이었다.

 

 

  이런 말을 할 수 있겠다. 참 재밌고 좋은 작품이었다고. 담백한 칭찬이 어쩔 때는 미사여구를 수십가지 붙이는 것보다 더 좋은 인상을 줄수도 있는 법이다. 글의 좋은 향이 보이길 바라며 글을 마친다.

 

 

 

  

 

 

 

 

 

웹툰가이드 PICK
Webtoonguide Popular

추천

낙제생 주인공의 성장 스토리 <나 혼자 특성빨로 무한 성장> 리뷰
이시윤 | 2023-01-31
강제적으로 드래곤의 신부가 됬다?! <약탈 신부>
정원용 | 2023-01-27
어쩌라구? 내 마음이지! <악녀라서 편하고 좋은데요?>
이혜민 | 2023-01-26
카드뉴스
숨막히는 긴장감! 네이버 미스터리 스릴러 웹툰 TOP5!
진성아 기자 | 2023-01-24
다시 한번 주어진 기회, 그리고 새로운 인연의 끈 <전남편의 미친개를 길들였다>
정유주 | 2023-01-23
카드뉴스
시원한 전개에 사이다를 마시는 기분! 먼치킨 판타지 웹툰 TOP5!
진성아 기자 | 2023-01-22
무한의 능력을 가진다!<무한의 마법사>
이혜민 | 2023-01-21
카드뉴스
다가오는 설 연휴, 떠나보는 건 어때? 여행웹툰 TOP5!
진성아 기자 | 2023-01-20
카드뉴스
어들들의 매운맛 로맨스를 보고 싶다면? 꾸금 여성향 웹툰 TOP5!
진성아 기자 | 2023-01-19
전혀 어울리지 않는 두 청춘의 성적향상 로맨스! <용한소녀>
정원용 | 2023-01-18
카드뉴스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미스터리 스릴러 웹툰 TOP5!
진성아 기자 | 2023-01-18
귀여운 그림체에 그렇지 못한 기괴한 연출?! <에브리띵 이즈 파인>
정원용 | 2023-01-17
카드뉴스
아찔하면서 가슴 설레는! BL 웹툰 TOP5!
진성아 기자 | 2023-01-17
시간이 지나도 마음에 새겨진 사랑 <본능적인 그대>
정유주 | 2023-01-13
카드뉴스
상상력 자극하는 탄탄한 스토리! SF 웹툰 추천 TOP5!
진성아 기자 | 2023-01-12
나를 무너뜨린 구원자의 노예가 되었다 <친애하는 폭군에게>
서하영 기자 | 2023-01-12
엄마가 결혼했을 뿐인데...제가요?<엄마가 계약결혼 했다>
이혜민 | 2023-01-11
카드뉴스
과몰입 유발! 드라마 웹툰 TOP5!
진성아 기자 | 2023-01-11
카드뉴스
한번 보면 빠져드는 짜릿한 액션! 먼치킨 무협 웹툰 TOP5!
진성아 기자 | 2023-01-10
카드뉴스
추운 겨울 대리만족! 스포츠 웹툰 TOP5!
진성아 기자 | 2023-0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