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냥군의 서울맛집 - 파워 블로거보다 나은 정직한 정보

namu | 2016-06-04 21:31

 

 

 

Screen Shot 2015-09-03 at 1.23.30 PM.png

 

 

쉴 새 없이 쏟아져 나오는 맛 집. 과거 배만 부르면 된다는 식의 식습관과 달리 이제 사람들의 관심도 그냥 단순히 배만 채우는 것이 아닌, 어떻게, 어떤 음식을 누구와 함께 먹을지에 쏠렸고, 단순한 끼니의 문제가 아닌 음식과 시간을 상대방과 공유할 정도로 중요해졌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맛집 정보에 대한 불신도 있다.

 

한때 유명해진 파워 블로거. 이들이 돈을 받고 홍보를 해주는 수준 미달의 식당들이 우리나라 검색 포털 일인자라 할 수 있는 네이버의 검색 결과 메인 페이지에 뜨면서 이 맛 집 정보에 속아 넘어간 사람들도 한둘이 아니다. 또 이 파워 블로거들은 맛 집 과대 포장까지 모자라 맛 집을 찾아가 이것저것 잔뜩 시키고 다 먹고 난 뒤 나 이런 이런 사람인데 홍보 잘 해줄 테니까 식사비를 무료로 해달라고까지 한다. 칼만 안 들었지 순 날강도가 따로 없다.

 

일부 기성세대들의 전유물로만 느껴졌던 “너 내가 누군지 알아?” 하며 권력을 깡패처럼 남용하는 현상이 어린 세대에까지 답습된 것만 같아 착잡하다. 한때 티비 맛집 프로그램들이 이런 허위 광고를 하는 것으로 사람들의 불신을 얻었다면, 현재는 그 불신의 대상에서 한때 제외되었던 인터넷까지 신뢰를 얻지 못하게 된 것이다. 정보는 넘쳐나지만 무엇을 믿어야 할지 모르는 시대. 과거 정보가 부족해서 백과사전을 찾아봤던 시대와 비교하면 사뭇 모순적이다. 과유불급이라는 말은 이럴 때 쓰이는 말이 아닌가 싶다.

 
 

Screen Shot 2015-09-03 at 2.08.49 PM.png

 

 

1화 샤부샤부 편에서는 샤부샤부의 유래와 그 단어의 뜻, 자장면처럼 다른 나라 음식인데 우리나라화된 음식은 우리나라 것이라 칭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작가의 의견을 피력하면서 오리지널 샤부샤부에서 벗어난 한국형으로 보급된 샤부샤부 집을 소개해준다. 3화까지는 다소 모자란듯한 맛에 대한 묘사와 식욕을 저하 시킨다는 그림으로 인해 말이 많았던 작품이다.

 
 

Screen Shot 2015-09-03 at 2.38.04 PM.png

 

 

하지만 4화 평양냉면부터는 전보다는 나아진 맛에 대한 섬세한 표현과 설명으로 다시 독자들의 평이 좋아지고 있는 추세 5화 양념게장 편부터는 작가가 추구하는 것이 단순한 맛 집이 아닌 저렴하면서 맛있는 소위 ‘중타'는 치고 들어가는 음식점을 주로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작가가 추구하는 맛 집에 대한 실루엣이 잡혀간다.

 

직장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맛 집에서 소주 한 잔으로 풀고 싶어 하는 모습으로 풀어내가는 스토리도 직장인 독자들의 공감을 끌어내기에 좋다.

 
 

Screen Shot 2015-09-03 at 3.10.01 PM.png

 

 

7화 한국을 대표하는 맛 편은 작가의 의견에 동의한다.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이 비빔밥이나 불고기가 되는 것도 뿌듯하고 자랑스럽지만 어쩐지 우리가 매번 먹을 수 있는 음식은 아닌데 대표 음식이 된다는 게.. 필자의 외국인 친구들도 사실 김치찌개 냄새 때문에 꺼려하던 사람들이 많아서 그렇지 한번 맛을 보면 먼저 먹으러 가자고 졸라대서 꼭 일주일에 한 번씩 먹으러 간 적도 있다. 새콤달콤 매콤하고 깊은 맛이 태국의 똠양꿍과 비슷한 느낌으로 다가가는 것 같다. 물론 한국 음식은 비주얼적인 면에서 데커레이션이 조금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고, 강한 냄새와 맛에 외국인들의 불호가 갈리는 것도 어쩔 수 없지만, 제대로만 소개해 준다면 김치 좀 만들어 달라며 괴롭히는 친구들도 있다. (경험담입니다…)

 
 

Screen Shot 2015-09-03 at 2.35.21 PM.png

 

 

8화부터 정말 숨어있는 맛 집들이 속속들이 나오는 기분이다. 여유만 된다면 한번 방문해 보고 싶은 생각도 들게 만든다. 이외에도 1인분 주문이 가능한 부대찌개 집, 다이어트와 무리한 일정에 지친 몸의 기력 회복에 좋은 도가니탕, 필자는 먹어본 적 없는 독특한 소고기 보신탕, 카레, 필리 샌드위치 등 한국 음식 맛 집의 소개에만 그치지 않는다. 저렴하면서도 맛있어 보이는 그림과 사진 설명을 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절로 입안에 침이 고이는 그런 웹툰이다. 초반 몇 화보다는 중후반 맛집 소개와 맛 표현이 기가 막히다. 범람하는 포털 사이트 허위광고 블로거들에 지치신 분들은 차라리 저렴하면서 가격의 값을 하는 이런 맛 집을 찾아다녀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

 
 

Screen Shot 2015-09-03 at 3.05.50 PM.png

 

 

 

 

Webtoonguide Popular

추천

아기 분유 냄새 나는 뽀짝뽀짝 힐링물 <시한부를 즐겼을 뿐이었는데>
복소은 | 2024-07-24
멸망한 세상에서 믿을 것은 나뿐 <아포칼립스에 집을 숨김>
신호승 | 2024-07-23
K-호텔리어는 폭군에게도 굴하지 않아! <폭군의 침방 시녀가 되었다>
신호승 | 2024-07-22
만수를 누리고 있기엔 건강한 삶이 없다 <만수면 무강리>
신호승 | 2024-07-20
학교 괴담이 모두 끝날 때까지! <괴담동아리>
이해륜 | 2024-07-19
그래서 이 중에 누구랑 연애를 하라는건데! <악녀부활 24시>
이해륜 | 2024-07-18
안전 이혼을 위한 완벽한 계획 <이혼 전략>
임희영 | 2024-07-17
나는 반드시 너와 헤어질 거다 <잘 헤어지는 방법>
김 영주 | 2024-07-16
언니를 대신할 수 있다면 뭐든 할 수 있어! <피폐물을 힐링물로 만드는 방법>
이해륜 | 2024-07-15
옛 제자가 엄청나게 성장해서 찾아왔다 <롤플레잉>
김 영주 | 2024-07-13
이제 너한테 관심없다니까? <전남편의 집착을 거절하는 법>
이해륜 | 2024-07-12
소설의 감동 그대로 웹툰이 됐다 <불편한 편의점>
이해륜 | 2024-07-11
지금 필요하신 게 약 말고 저라고요? <집착 황제의 유능한 약사입니다>
복소은 | 2024-07-10
사람과 세상이 무서운 은둔형 외톨이의 이야기 <아르마딜로>
김 영주 | 2024-07-09
대학 후배에게 은밀한 취향을 들켜버렸다 <어디까지 괜찮아?>
김 영주 | 2024-07-08
썸 타던 여사친이 기억상실증에 걸렸다 <백투더찬비>
김 영주 | 2024-07-06
중원 대륙에서 펼쳐지는 아수라의 모험 <아수라>
김 영주 | 2024-07-05
어서오세요. 신비한 이 곳, 반월당입니다.<반월당의 기묘한 이야기>
이해륜 | 2024-07-04
자유란 없는 잔혹한 세계, <종말에서 살아남기>
신호승 | 2024-07-03
아니, 나 이제 착하게 살 거라니까? <최강자 남주의 라이벌을 그만두었더니>
복소은 | 2024-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