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본격 판타지에 목마른 독자들을 위하여, 판타지 웹툰 3편을 추천합니다

자연주의 | 2016-01-29 15:06

 

bullet-section-title.png

1. 아메리카노 엑소더스

 

 

K-003.jpg

 

 

- 여장 미소년의 귀여움을 즐기는 판타지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해입니다. 물론 잘생긴 10대 중후반의 소년(으로 짐작되는)인 주인공이, 마법으로 12살 정도의 깜찍한 소녀로 변신하는 것은 맞습니다만, 단순히 여장을 위한 여장은 절대 아닙니다. 표면적으로는 어린 소녀의 모습으로 고정된 귀여운 마법사들이 왁자지껄 소란을 벌이며 판타지 세계와 현실세계를 오가며 벌이는 유쾌한 이야기지만, 그 저변에 깔려있는 이면의 법칙은 어둡고 음습합니다. 그 불온한 세계의 핵에서 위태롭게 마법사의 의무를 다하는 주인공 아멜, 그러나 “엑소더스”라는 제목이 암시하듯 일상 같지 않은 일상도 그리 오래갈 것 같지는 않습니다.

 

 

 

 

bullet-section-title.png

2. 그 판타지 세계에서 사는 법

 

 

K-004.jpg

 

 

- 진부한 제목, 뻔한 것 같은 초반 에피소드에 이 웹툰을 넘긴다면 판타지 팬으로서 이루 말할 수 없는 크나큰 실수입니다. 전통적인 판타지 장르가 약세를 보이는 한국에서 이 정도 퀄리티의 장르 만화를 공짜로 읽을 수 있다는 것은 대단한 즐거움이 아닐 수 없으니까요. 중세 즈음의 시대를 배경으로, 판타지 소재가 녹아 있으면서도, 현실성과 치밀함이 돋보이는 세계관과 그 세계관을 적극 활용한 정치적 암투, 세계사적 음모, 마법사와 검사의 야망을 훌륭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담백하고 유치하지 않으면서도 개성 있는 인물과, 아마 장르를 넘어 우리나라 웹툰 전체에서 손꼽힐 만한 세밀한 전투 묘사 또한 빼놓을 수 없겠지요.

 

 

 

 

bullet-section-title.png

3. 바람이 머무는 난

 

 

K-005.jpg

 

 

- 세계사적 흐름에 원치 않게 휘말린 평범한 소녀의 이야기, 정도일까요. 주인공 레아나는 전혀 상관없는 인물인데도 불구하고, 지상에 남은 마지막용 “카이락”에게 선택받아 특별한 힘과 지위를 얻습니다. 물론 그 대가로 일상은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박살나고 말지요. 마지막 남은 용에게서 권력을 탐하는 무리들이 그녀를 쫓고, 여정을 떠난 소녀는 그 험난한 길에서 긍정적으로든 부정적으로든 성장하고, 자신의 이야기에 마침표를 찍습니다. 서정적이면서도 판타지 본연의 재미에 충실한 작품입니다.

 

 

웹툰가이드 PICK
Webtoonguide Popular

추천

달콤하면서도 씁쓸한 <가장 썩은 것을 줄게>
신호승 | 2024-02-29
내가 다 알아서 한다니까?<흑막 약혼자가 내 꽃길을 방해한다>
이해륜 | 2024-02-27
K직장 PTSD유발, 프로 부장님스타일의 공작님 망하게 하기 프로젝트 <공작님, 제발 좀 망하세요!>
임희영 | 2024-02-26
무한한 상상을 가져다줄 비밀스러운 <저택 영춘화:낙하산지 블라우스 [19세 완전판]>
이해륜 | 2024-02-23
나는 공부를, 너는 싸움을! <1등급 싸움과외>
신호승 | 2024-02-22
최강 헌터인 내가 악역!? <S급 헌터는 악역 공녀가 되기 싫습니다>
임희영 | 2024-02-21
죄수지만 거둬 주셔서 감사합니다! <겨울성의 아기 죄수님>
이해륜 | 2024-02-20
너를 사랑해 줄 테니, 눈앞에서 사라져 줄래? <좋아? 죽어!>
신호승 | 2024-02-19
나 아니라고! 그거 아니라고! <황제가 나를 시한부라고 생각해서 곤란하다>
이해륜 | 2024-02-16
힘보다는 퇴근이 좋은데요? <공무원 헌터의 S급 퇴사일지>
이현 | 2024-02-15
꼬마 마님을 건들면 아주 큰일나는 거야! <아기 마님은 복수 메이커>
이해륜 | 2024-02-14
악마지만, 마왕보단 용사의 동료가 편하지 않을까? <마왕을 그만둔 이유>
신호승 | 2024-02-13
이웃집에 걔가 너라고? <이웃집 길드원>
이해륜 | 2024-02-07
예지를 현실로 만들 수만 있다면! <신의 눈을 가린 채 입을 맞추면>
이해륜 | 2024-02-06
사랑과 응원이 필요한 이들에게 보내는 작은 위로 <가짜는 꽃가마를 탄다>
정유주 | 2024-02-02
오늘부터 내 최애는 너야 <망돌의 사생>
이해륜 | 2024-02-01
운명을 기다리는 한 소녀의 로맨스 <유주의 우주>
신호승 | 2024-01-31
나, 이번엔 오빠 믿는다? <폭군의 애착인형>
이해륜 | 2024-01-30
집이 없다는 공포가 만든 괴물 <부동산이 없는 자에게 치명적인>
임희영 | 2024-01-29
다시 그때로 돌아왔다!? <인생존망2>
신호승 | 2024-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