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웹툰의 무서운 성장세, 전세계 웹툰 1위로 우뚝…'카카오 픽코마'

정새별 기자 | 2020-11-09 11:16
 
image.png

카카오재팬(대표 김재용)은 글로벌 앱 조사업체 앱애니(App Annie)의 9월 월간 리포트 기준, 픽코마가 양대 앱마켓(애플 앱스토어+구글플레이)의 전세계 만화 및 소설 앱 중 매출 1위, 비게임 앱 기준 매출 7위에 올라섰다고 9일 밝혔다.

카카오재팬은 글로벌 앱 조사업체 앱애니의 9월 월간 리포트 기준, 픽코마가 양대 앱마켓(애플 앱스토어+구글플레이)의 전세계 만화 및 소설 앱 중 매출 1위, 비게임 앱 기준 매출 7위에 자리했으며,  "픽코마 일본 진출 4년 만에 이룬 성과"라며 "일본에서는 물론 글로벌 시장의 대표적인 만화 플랫폼으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고 자평했다.

픽코마의 올해 3분기 거래액은 작년 동기 대비 247% 증가한 약 1천300억원이며, 연간 누적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8% 증가한 2천700여억원에 달하는 '퀀텀점프(quantum jump)'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세계 최대 만화 시장인 일본에서의 선전 덕분이다. 일본의 만화 시장은 약 5조7천억원 규모로 2, 3위인 미국과 중국보다 무려 4~5배 크다. 또 디지털 만화시장이 전체시장의 절반에 불과하고, 모바일에 적합해 폭발적으로 성장중인 웹툰 콘텐츠는 아직 픽코마 등 일부 업체만 서비스하고 있는 상황이다.

픽코마는 지난 7월 일본에서 처음으로 비게임 앱 매출 1위에 오른 후 9월까지 1위를 유지함과 동시에, 게임까지 포함한 모든 앱 매출 순위에서도 4위를 기록했다. 게임이 아닌 일반 콘텐츠 앱이 게임 앱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며 일본 디지털 만화시장의 잠재력을 상징하는 지표로 볼수 있다. 또한 카카오 측은 일본의 만화 독자들이 기존 단행본 단위 소비에서 웹툰 감상 환경에 익숙해지고 있는 트렌드가 픽코마의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3분기부터는 기존 한국 웹툰뿐 아니라 중국 웹툰의 거래액이 전분기 대비 87.6% 늘어나며 글로벌 콘텐츠 유통 플랫폼으로의 가능성도 내비쳤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서비스 초기부터 스마트폰의 스낵컬쳐 콘텐츠 이용자를 타깃으로 서비스를 주력한 것이 최근의 급성장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세계 최대 만화 시장 일본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의 대표 만화 플랫폼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