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카카오재팬, 만화 대국 일본에서의 6,000억 원 투자 유치…기업가치 8.8조 원 인정

임선주 기자 | 2021-05-20 16:20
픽코마.png

일본 웹툰 플랫폼 1위 픽코마를 운영하는 카카오재팬이 글로벌 투자사 앵커에퀴티파트너스(Anchor Equity Partners)와 해외 유수의 국부펀드들로부터 6,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올해 일본에서 콘텐츠 기업이 유치한 외부 투자 중 최대 규모이며, 카카오재팬의 기업가치는 약 8조 8,000억 원으로 매겨졌다.

이번 투자로 픽코마는 일본 현지 '망가'의 디지털 점유율 확대와 더불어 한국형 비즈니스인 웹툰을 현지화하는데 성공한 노하우와 전략을 인정 받았다. 또 '마떼바¥0(기다리면 0엔)'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확고한 비즈니스 구조와 향후 선보일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한 기대감 등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픽코마는 만화 대국으로 불리는 전세계 1위 만화시장 일본에서 작년 7월부터 만화 앱 매출 1위의 자리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특히 4월 말 일본의 골든 위크 시기에 맞춰 진행한 TV광고로 인해 지난 5월 5일의 일거래액 45억 원을 기록한 것이 카카오재팬의 성공적인 마케팅 사례로 평가된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론칭 4년만에 글로벌 1위 주자로 올라서며 전세계 콘텐츠 업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긴 픽코마의 경쟁력이 글로벌 투자자에게 높게 평가받아 고무적"이라며 픽코마 플랫폼과 창작자 육성에 더욱 과감히 투자해 망가와 웹툰이 글로벌 메인 콘텐츠로 자리잡는데 앞장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