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상처받은 차가운 마음을 보듬어주는 것은 누구이려나, <봄날의 팔광>

나예빈 | 2020-11-13 10:17

수많은  소설을 만들어낸 작가 현고운.

지금처럼 웹툰이나  소설 플랫폼이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고, 스마트폰이 발달해 우리의 일상으로자리 잡기 전부터 많은  소설을 적어 내려간 분입니다현고운 작가를 인터넷에 검색하기만 해도 다양한 작품 제목이 연관 검색어로  정도이죠오늘은 그런 현고운 작가의 작품  하나인 <봄날의 팔광> 원작으로 그려낸 동명의 카카오페이지 웹툰을 하나 소개하겠습니다. 텍스트로 보던 작품이 현대에 와서 발전과 맞닿아 어떠한 새로움을 탄생 시켰을 까요.



4F96C89A-3E51-4464-A651-6539BEDB615C.jpeg


이야기의 시작은 우리가  아는 전래동화를 모티브로 시작합니다

바로 해님과 달님우리가 아는 해님과 달님 이야기는 이렇습니다홀로 아이 둘을 키우던 어머니가 떡을 팔고 돌아오는 길에 호랑이에게 잡아먹혀 버리고 말죠파렴치한 호랑이는 어머니를 잡아먹은 것도 모자라 아이 둘까지 해치기 위해 집으로 찾아옵니다하지만 아이들은 동아줄을 타고 하늘 위로 올라가 해님과 달님이 됩니다. <봄날의 팔광안에서는 이와 비슷하게 이야기가 진행되지만 조금은 다릅니다

동아줄을 타고  둘은 천계에 남기 위해 신이 되는 과정을 밟습니다환생하여 사람들을 도와주는 일도 하죠오빠가 완벽히 일을 끝내 일곱 번의 환생을 하는 동안에도   번의 환생도 제대로 끝내지 못한 동생. 동생에게 큰 결함이 있어서는 아니었습니다. 사람을 너무 좋아해 쉽게 믿어버린 탓이죠. 이것을 어찌 동생의 잘못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하지만 이제는 더이상 문제를 만들어서는  됩니다. 그들은 어찌되었건 인간이기에 지금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런 오빠의 걱정스러운 마음을 동생은 아는지 모르는지 여전히 천방지축이네요.



8F1D89C1-6740-429E-AF66-F9418BD200D2.jpeg


동생은 이승에서부터 흘러온 슬픔에 가득  목소리를 들어요. 목소리의 주인공은 곧 이야기의 주인공이 될 지완입니다. 지완은 죽음을 앞두고 있습니다그런데 주변사람들의 반응이 이상하네요젊은 나이에 세상을 뜰지도 모르는 지완을 안타까워하는 것이 아니라 재산 상속만 두고 실랑이가 오갑니다그렇습니다지완이라는 사람은 유명한 회사의 장녀입니다사람들이 부러워할 만한 부를 거머쥐고 있는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제대로  사랑이나 관심은  번도 받아보지 못한 모양이에요그래서 그럴까요지완은 스스로 목숨을 세상을 뜨는 일을 선택했고저승사자에게 끌려갈  천상계로 간절함이 닿았던 것입니다.


1237E629-64E2-4AED-86D1-F4D81FB50393.jpeg


재산에만 관심이 있는 가족을  지완이지만 그런 지완에게도 약혼자가 있었습니다주변에 사람들이 많아도 외롭게 자라왔던 지완이기에 약혼자 민혁이 사랑을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던 것이죠하지만 민혁도 다를 것이 없었습니다민혁은 지완보다 나이도 훨씬 많았고 회사밖에 모르는 사람이거든요우리가 영화나 드라마에서 접했던 재벌들처럼 민혁 역시 지완이 아니라 지완이 가진 것에만 관심이 있어 다가가 잘해주는 척했을 지도 모릅니다상처를 치유 받기 위해 어렵사리 용기를  지완에게 다시 상처를  것이죠비슷한 느낌의 나쁜 일이 반복되니 지완은  세상을 떠나는  만이 답이라고 생각했겠죠.


F2CDD53B-3F54-42F4-8A48-3E5A7B9902AB.jpeg

지완의 시작이나 과정이 슬플  몰라도 이제는 다릅니다오빠의 걱정도 뒤로   이승으로 내려온 우리의 동생이 지완의  안으로 들어갔기 때문이죠동생은 더는 지완이 민혁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받지 않기를 원해요문제는 동생이 완벽한 연기를 하지 못한다는 것이죠동생의 말괄량이 기질이 자꾸만 밖으로 나오니 사람들은 지완이 가까스로 살아남았지만  우울증에 걸렸다는 결론을 내리고 맙니다정말 일이  돌아가는 것은 맞겠지요사람들이 지완이 달라졌다고 판단하는  이유는 이제 지완도 자신의 의견을 낸다는 것이었어요누군가에게 휩쓸리지 않고요 아이러니하죠스스로 자신의 의견을 내는 일은 당연한 것인데요



89FC8B1C-590B-4D35-97EC-C4E93F8847BD.jpeg



지완을 도와 일을 제대로 마치게 하라는 명을 받고 자신 역시 인간이  저승사자저승사자는 규칙을 지키지 않은 동생때문에 자신 역시 골치 아픈 일에 엮였다고 짜증을 내기는 하지만 같은 천계에서  처지라는 타이틀 때문일까요틱틱거리면서도 동생을 적극적으로 도와줍니다.



33F9DF2E-7DEC-4908-BC39-81E3AA72B838.jpeg


돈과 명예면 된다고 생각했던 민혁도 지완이 다른 남자와 붙어 다니니 화가 나기 시작합니다자신은 지완이 누구를 만나도 괜찮다고는 말하지만 민혁의 벽이 무너지고 있다는 것이 보입니다로봇이라는 오해를 받을 만큼 완벽했던 민혁이 회의에 졸기 시작했거든요일반 사람들이라면 종종 있는 일이라 아무도 이상한 낌새를 차리지 못하겠지만 워낙에 철두철미했던 민혁이기 때문에 다들 수군거리며 민혁을 이상한 눈빛으로 바라보아요과정이 완벽하지만은 않았지만 나름 동생의 작전이 통한  같기도 하네요.



CD53F9C4-15FF-4473-BFE1-2299646EA393.jpeg


본래 지완은 자신이 상처 입고 있다는 사실을 스스로에게조차 숨길 정도로 표현을 하지 못하는 사람이었어요그것이 원래 성격이라기보다는 아무도 자신을 도와주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버려 그랬겠죠사람들은 지완이 원래대로 돌아오기를 바랍니다 모든 변화가  우울증 때문이라고 하면서요이렇게 사람들은 타인의 속도 모른  자신들 마음대로 판단내려버리고 조금이라도 변한다면 이상해졌다고 단정 짓습니다. ‘너는 원래 조용한 애였는데  이렇게 활발해졌어?’라며 그들의 생각이 전부인 것처럼 말하죠.



F2441714-BDA9-41D9-A193-D7E6ECA91BFE.jpeg


하지만 너무 걱정하지는 마세요지완의 몸에 들어간 동생이 지완 자신의 인생뿐만 아니라 망해가는 회사에도 에너지를 넣고 있거든요이제 당당하게 회사에 대한 의견도 내는 지완과연 동생은 지완의 몸에 들어가서 지완에게도 행복을 찾아주고 자신도 웃는 얼굴로 돌아갈  있을까요?

천방지축이지마는 속이 깊어 종잡을  없는  환상이 궁금하시다면 카카오페이지 <봄날의 팔광>  함께 지켜보아요!


봄날의 팔광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여주에게 버림받아 흑화한 후 어마무시한 까칠남이 된 서브남, 그를 무사히 주울 수 있을까? <엔딩 후 서브남을 주웠다.>
김슬기 | 2021-01-25
공시생 유건에게 찾아온 힘든 시련과 잘생긴 룸메이트들....? <나의 플랏메이트>
김슬기 | 2021-01-24
자극, 발기부전 성기를 치료하는 여자 비뇨기과 의사
박성원 | 2021-01-23
갑자기 물려받은 10억! 출처 모를 거금 탕진 프로젝트! <바른탕진 프로젝트>
김슬기 | 2021-01-23
정해진 운명이란 것이 정말 존재한다면, <방과후 선녀>
나예빈 | 2021-01-22
어릴 때 알던 재수없던 놈이 더 재수없는 놈이 되어 우리 동네로 돌아왔다! <세기말 풋사과 보습학원>
김슬기 | 2021-01-21
큐피드가 자신이 쏜 화살에 맞게 된다면?, <러블리 어글리>
나예빈 | 2021-01-20
사돈 처녀들, 형의 집에서 비뚤어진 하렘
박성원 | 2021-01-19
잘생김, 섹시함, 진지함을 갖춘 직진남 후배와 연하는 남자로 안 본다는 직선녀 선배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마요>
김슬기 | 2021-01-19
단념하기 어려운 감정의 정체는 너, <Here U Are>
나예빈 | 2021-01-18
살아 움직이는 그림을 그리는 타투이스트의 이야기, <인문학적 감수성>
김슬기 | 2021-01-17
목욕탕집 여자들, 왕도적인 촌동네 하렘물
박성원 | 2021-01-16
망상 소녀 ‘소망’이의 유쾌 발랄 로맨스. <결혼까지 망상했어!>
김슬기 | 2021-01-16
현실을 사는 우리의 나침반이 되어줄 기담, <어둠이 걷힌 자리엔>
나예빈 | 2021-01-15
어느날 얻게 된 인형으로 대한민국의 탑 배우를 가정부로 부려먹을 수 있다...?! <순정말고 순종>
김슬기 | 2021-01-14
동아리, 올해의 성인 웹툰 최대 기대작
박성원 | 2021-01-13
이 지구에서 혼란스러운 우리는, <두근두근두근거려>
나예빈 | 2021-01-13
어느 날부터 갑자기 말하는 모든 것들이 실제로 이루어지게 된다. <말하는 대로>
김슬기 | 2021-01-12
스캔들 앞에서 누구를 믿어야 할까, <스캔들>
나예빈 | 2021-01-11
우리 연극부에 들어올래? 1년간 버티면 부원들 중 누군가가 여친이 되어줄게 <두근두근 연극부>
김슬기 | 2021-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