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성경이의 역사에서는 누가 주인공일까, <성경의 역사>

나예빈 | 2020-11-12 13:30


1F88B85C-2875-45CF-BDFE-18BCBC663DC5.jpeg


'역사'어쩌면 누군가한테 역사라는 단어는, 나라가 어떻게 세워졌는지 또는 그보다  오래 거슬러 올라가 석기시대 사람들은 어떻게 먹고 살았는지에 대해 떠올리게 만드는 단어일 지도 모르겠다두꺼운 역사 교과서 같은 것들하지만 <성경의 역사>에서는 그와 결이 다른 역사에 대해서 다룬다 사람의 역사 사람이 어떻게 살아왔는가에 대한 이야기사람이 살아간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사람을 주인공으로 정해  사람의 역사를 돌아본다고 하더라도 주인공을 제외한 수많은 사람이 거쳐  것이다그렇게 누군가 오가는 과정에서 사람들은 상처를 주고, 또 받는다유명인의 일대기를 다룬 소설이나 영화가 사랑받는 이유도  때문일 테다우리는 살아가면서 무수히 많은 상황에서 드라마보다  막장스러운 일들을 겪으니 말이다아직 웹툰이 끝을 향해 달리지 않아 전부는   없지만초반부 웹툰의 진행은 제목과는 조금 다르게 흘러 아이러니함을 준다분명 성경의 역사에 관해 이야기할  같지만 성경이 스스로가 말하는 자신은 없다하지만 명백히 이것은 성경의 역사이다.


29B32E62-6FD6-45E3-B7D1-035D2ADA418A.jpeg


성경이는 성인이  나이이지만 만화를 그려보겠다는 결심을 한다자신이 힘들  만화가 힘을 주어 자신 역시 타인에게 그러한 힘을 주는 만화를 그리고 싶다고 생각하고 입시 학원에 들어간다멋있는 결심을 내리고열심히 해보겠다고 마음까지 먹은 성경에게 담당 입시 학원 선생님은 관심을 보인다물론 성경이 얼마나 만화에 열정이 있는지 때문은 아니다그저 성경이 예쁘고자신의 타입이라는  때문에게다가 성인이라 문제  것이 없다고 스스로 결정을 내린다이러한 의사 결정 과정에서 성경은 없다.


4358A788-E456-4A5B-8DED-7DC3C1FE5511.jpeg


선생님은 성경에게  대해준다친구를 사귀지 못하는 성경과 다른 아이들을 데리고 점심을 같이 먹으러 가기도 하고우연히 자신이 알고 있는 사람의 만화를 성경이 좋아한다고 하니 그것에 관련된 이야기를 들려준다만화를  그려 대학에 간다면 어떠한 캠퍼스 라이프를 보낼  있을지 상상력도 키워주기까지 한다이 모든 것을 성경에게만 해준다성경이 예쁘니까자신 마음에 드니까그래서  대해준다성경은 원하지 않았다호의를 보여주니 그저 이 고마움을 표한다성경은 선생님이니까 그렇게 감사함을 표하는 것이다.


1494E6C0-465E-4666-8C55-E28B5A62DBF5.jpeg


선생님은 이쯤이면 괜찮다고 생각한다이때 고백을 하면 가장 좋은 시기라고 생각한다물론 자신만의 생각과 판단에 내려진 결론이다자신 안에서 확신이 내려지자 성경에게 고백한다자신이 거절당할  있다고는조금도 생각하지 않는다당연한 일이다자신이 생각했을  성경은 이곳에서 고백을 받을  같으니까하지만 그것은 선생님이 생각한 성경이지 진짜 성경이 아니다성경이 당황해하지만선생님은  진실된 시그널을 읽지 않는다어쩌면 읽고 싶지 않을지도 모른다이것은 성경의 의사결정 문제인데 하나도 중요하지 않다선생님이 성경이 좋고성경이 자신을 좋아한다고 느끼니 성경의 의사 따위는 고려하지 않아도 된다.


63222ED6-8629-477B-BBDE-6FF7A7AD1528.jpeg


성경은 선생님이 너무나도 무섭다자신은   번도 선생님을 연애 상대로 생각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그저 학원에  적응하지 못하는 저를 위해 친구들과 가까워질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고진로 고민을 들어준다고 생각했다선생님이니까둘은 선생님과 제자 사이로 만났으니까하지만 선생님은 그런 성경의 결정을받아들일 수가 없다자신이 나쁜 사람으로 몰렸으니까

그래서 성경은 꽃뱀이 되고 말았다.


69670E51-25CF-4F43-9587-1D32869FE1FC.jpeg


선생님은 성경에게 폭력을 가한다이것은 분명 성경의 이야기지만 성경은 폭력을 당하는 내내 자신을 변호하기 위한 이야기조차 제대로 하지 못한다너무나 궁지에 몰려  어떤 말도 통하지 않는 시간이다성경은 간신히 자신은 선생님을 이성적인 상대로 보지 않았다고그저 선생님으로 대했을 뿐이라고 말하지만 통하지않는다이것은 성경의 이야기인데도 아무도 성경의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는다선생님은 성경의 말을 고쳐주려고 한다성경은 그저 성경의 의사를 표현했을 뿐인데 그것을 입시 만화 피드백을 주듯 자신의 입맛대로 고치려고 한다그건 선생님조차 건들  없는 영역이라고그저 받아들이기만 하면 되는 것이라는 사실을 전혀 모르는 것만 같다과연  사실을 모르는 것이 선생님뿐일까.


2EDDFCD3-8DDE-4D49-8D8B-EAABA5A4BB01.jpeg


사람들은  신기하다본인에게 무언가를 물어봐 놓고서는  장본인이 답하는 것보다 주변인이 답하는 것을  열심히 듣는다성경이  연애를 하지 않느냐고 물어놓고서는 스포트라이트가 다른 사람을 향해 쏠린다. “내가  그랬냐면~”하고 주어가 나로 시작하는 말은  듣지도 않으면서 타인이 “걔는~해서하고 이야기하는 것들은 신빙성이 없이  듣는다 이야기를 신나게 들어 놓고서는 본인이  말에 동의하건 하건 신경 쓰지도 않은  사실로 결정을 내려 버린다 우리는 제대로   없는 타인에 대해서 평가하고정의를 내리려 할까.


BADADE36-0E1B-4851-8C1F-E7095235DBB6.jpeg


<성경의 역사> 불편하다지금도 우리 주변에서 공공연하게 일어나는 일이라 불편하다우리는 우리 각각의 역사에서 얼마나 지분을 차지하고 있을까어쩌면 우리 역사에서조차 성경이처럼 지분이 10%  되지않을지도 모른다이렇게 우리는 우리 자신을 잃어간다공허만이 남은   영혼들은 타인에게 역사를 빼앗기고다시 타인의 역사를 빼앗고 있는지도 모른  살아가고 있다 누구도 타인의 의사를 짐작할  없고 그들의 삶을 마음대로 재단할  없다


절대 가볍지만은 않은 이야기네이버 웹툰, <성경의 역사>



성경의 역사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여주에게 버림받아 흑화한 후 어마무시한 까칠남이 된 서브남, 그를 무사히 주울 수 있을까? <엔딩 후 서브남을 주웠다.>
김슬기 | 2021-01-25
공시생 유건에게 찾아온 힘든 시련과 잘생긴 룸메이트들....? <나의 플랏메이트>
김슬기 | 2021-01-24
자극, 발기부전 성기를 치료하는 여자 비뇨기과 의사
박성원 | 2021-01-23
갑자기 물려받은 10억! 출처 모를 거금 탕진 프로젝트! <바른탕진 프로젝트>
김슬기 | 2021-01-23
정해진 운명이란 것이 정말 존재한다면, <방과후 선녀>
나예빈 | 2021-01-22
어릴 때 알던 재수없던 놈이 더 재수없는 놈이 되어 우리 동네로 돌아왔다! <세기말 풋사과 보습학원>
김슬기 | 2021-01-21
큐피드가 자신이 쏜 화살에 맞게 된다면?, <러블리 어글리>
나예빈 | 2021-01-20
사돈 처녀들, 형의 집에서 비뚤어진 하렘
박성원 | 2021-01-19
잘생김, 섹시함, 진지함을 갖춘 직진남 후배와 연하는 남자로 안 본다는 직선녀 선배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마요>
김슬기 | 2021-01-19
단념하기 어려운 감정의 정체는 너, <Here U Are>
나예빈 | 2021-01-18
살아 움직이는 그림을 그리는 타투이스트의 이야기, <인문학적 감수성>
김슬기 | 2021-01-17
목욕탕집 여자들, 왕도적인 촌동네 하렘물
박성원 | 2021-01-16
망상 소녀 ‘소망’이의 유쾌 발랄 로맨스. <결혼까지 망상했어!>
김슬기 | 2021-01-16
현실을 사는 우리의 나침반이 되어줄 기담, <어둠이 걷힌 자리엔>
나예빈 | 2021-01-15
어느날 얻게 된 인형으로 대한민국의 탑 배우를 가정부로 부려먹을 수 있다...?! <순정말고 순종>
김슬기 | 2021-01-14
동아리, 올해의 성인 웹툰 최대 기대작
박성원 | 2021-01-13
이 지구에서 혼란스러운 우리는, <두근두근두근거려>
나예빈 | 2021-01-13
어느 날부터 갑자기 말하는 모든 것들이 실제로 이루어지게 된다. <말하는 대로>
김슬기 | 2021-01-12
스캔들 앞에서 누구를 믿어야 할까, <스캔들>
나예빈 | 2021-01-11
우리 연극부에 들어올래? 1년간 버티면 부원들 중 누군가가 여친이 되어줄게 <두근두근 연극부>
김슬기 | 2021-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