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악마였던 검찰수사관과 악마같은 검사의 범죄스릴 로맨스! <헬로맨스>

김슬기 | 2020-11-20 13:41

<헬로맨스>의 주인공 시트리는 마계(악마의 세계)12번째 군주, 악마이다. 마계 서열에서 중급 악마였던 시트리는 상급 악마가 되고 싶었지만, 마계에서 억울한 누명으로 퇴출당해 인간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지만, 정신은 여전히 악했다. 인간 세상에서의 일상이 늘 지긋지긋하다고 생각하는 시트리에게 있어서 유일한 낙은 바로 마왕이 다녀간 곳에서 악마였던 옛 모습을 회상하여 마왕의 흉내를 내면서 언젠가 마왕의 실물을 영접할 날을 꿈꾸는 것이었다.

 image.png

그러던 어느 시트리는 파티를 즐기던 두 쌍의 남녀가 케이블타이 살인마로 불리는 괴한에 의해 무참히 살해당한 공간을 가게 된다. 왜냐하면, 그곳은 마왕이 다녀간 곳이었기 때문이다. 그 공간에서 마왕의 체취를 온몸으로 느끼고 있던 시트리는 왠지 모를 인기척을 느끼게 된다. 인기척을 느끼고 베란다 창문 넘어 밖을 본 시트리는 누군가 그곳에 다녀갔음을 알게 된 동시에 자신의 옷이 도둑맞은 것을 알게 되었다.

image.png

누군가의 신고로 경찰서에 간 시트리는 자신의 신분을 알리고 무사히 풀려났다. 왜냐하면, 인간계에서 시트리마귀남이라는 이름의 검찰 수사관이었기 때문이다.

image.png

시트리는 중앙지검 형사 3부로 발령을 받게 되어 새롭게 출근을 하게 되었다. 자신과 함께 일할 검사의 방에 들어가기 위해 문을 연 시트리는 낯선 여자의 갑작스러운 공격으로 바닥에 내동댕이쳐지게 된다. 그 여자는 방의 주인이자 이기적이고 성격도 더럽고(?) 개념도 없는 계세아검사였고, 그녀는 시트리에게 그가 검사 방으로 찾아오는 또라이(?) 중 한 명이라 생각했다고 자신의 행동에 대해 설명 했다. ‘시트리는 첫 만남부터 자신에게 무례하게 군 계세아가 자신에게 사과 한마디 없이 뻔뻔하게 행동하는 그녀가 이상하다고 생각하게 된다.

image.png평범하지 않은 첫 만남을 시작으로 원수지간이 되어버리는 계세아시트리(마귀남)’. 그들의 앞으로의 이야기는 어떻게 될 것인가? 흥미진진한 뒷이야기는 웹툰 <헬로맨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헬로맨스 [단독 선공개]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여주에게 버림받아 흑화한 후 어마무시한 까칠남이 된 서브남, 그를 무사히 주울 수 있을까? <엔딩 후 서브남을 주웠다.>
김슬기 | 2021-01-25
공시생 유건에게 찾아온 힘든 시련과 잘생긴 룸메이트들....? <나의 플랏메이트>
김슬기 | 2021-01-24
자극, 발기부전 성기를 치료하는 여자 비뇨기과 의사
박성원 | 2021-01-23
갑자기 물려받은 10억! 출처 모를 거금 탕진 프로젝트! <바른탕진 프로젝트>
김슬기 | 2021-01-23
정해진 운명이란 것이 정말 존재한다면, <방과후 선녀>
나예빈 | 2021-01-22
어릴 때 알던 재수없던 놈이 더 재수없는 놈이 되어 우리 동네로 돌아왔다! <세기말 풋사과 보습학원>
김슬기 | 2021-01-21
큐피드가 자신이 쏜 화살에 맞게 된다면?, <러블리 어글리>
나예빈 | 2021-01-20
사돈 처녀들, 형의 집에서 비뚤어진 하렘
박성원 | 2021-01-19
잘생김, 섹시함, 진지함을 갖춘 직진남 후배와 연하는 남자로 안 본다는 직선녀 선배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마요>
김슬기 | 2021-01-19
단념하기 어려운 감정의 정체는 너, <Here U Are>
나예빈 | 2021-01-18
살아 움직이는 그림을 그리는 타투이스트의 이야기, <인문학적 감수성>
김슬기 | 2021-01-17
목욕탕집 여자들, 왕도적인 촌동네 하렘물
박성원 | 2021-01-16
망상 소녀 ‘소망’이의 유쾌 발랄 로맨스. <결혼까지 망상했어!>
김슬기 | 2021-01-16
현실을 사는 우리의 나침반이 되어줄 기담, <어둠이 걷힌 자리엔>
나예빈 | 2021-01-15
어느날 얻게 된 인형으로 대한민국의 탑 배우를 가정부로 부려먹을 수 있다...?! <순정말고 순종>
김슬기 | 2021-01-14
동아리, 올해의 성인 웹툰 최대 기대작
박성원 | 2021-01-13
이 지구에서 혼란스러운 우리는, <두근두근두근거려>
나예빈 | 2021-01-13
어느 날부터 갑자기 말하는 모든 것들이 실제로 이루어지게 된다. <말하는 대로>
김슬기 | 2021-01-12
스캔들 앞에서 누구를 믿어야 할까, <스캔들>
나예빈 | 2021-01-11
우리 연극부에 들어올래? 1년간 버티면 부원들 중 누군가가 여친이 되어줄게 <두근두근 연극부>
김슬기 | 2021-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