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위험한 콘텐츠 제작에 함께하시겠어요?, <악마의 편집>

나예빈 | 2020-10-25 09:04
여러분들은 일주일에 얼마나 유튜브를 보시나요잠깐 들어가서    보는 것도 세어본다면 아마 현대인의 대부분이 하루도 빠짐없이 유튜브 채널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넷플릭스나 왓챠처럼 달마다 일정한 금액을 내고 영화를 보는 스트리밍 사이트도 인기를 끌고 있기는 하지만 가장 인기가 많은 플랫폼 하나를 말해보라면 유튜브가 당연지사  대답의 주인공을 차지할 것입니다.


553002BB-2187-4C32-A634-141215EF5CA4.jpeg


사실 유튜브가 처음 생겼을 때부터 우리나라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아는 사람만 알고 즐기고그것도 외국에서 만들어낸 콘텐츠를 보는 정도였죠. 하지만 서서히 유튜브가 사람들에게 알려져 뷰티나 키즈를 비롯한 수많은 크리에이터들이 생겨나고  세계에서 구독자 수가 많은 유튜버 순위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름을 올리기도 했죠

 유튜브라는 곳이 좋은 이야기로만 가득  것은 아닙니다키즈 유튜버가 수익 창출률이 높다는 이야기가 퍼져나가면서 아동들을 이용해 윤리적이지 않은 방법으로 돈을 벌려는 사람들도 나왔고때로는 범죄를 암시하며 영상을 끝내 사람들의 관심을 얻기 위해 애를 쓰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다행히도 연출로 끝나는 경우가 대다수였지만 이렇게 유튜브의  뒤에는 어두운 그림자도 존재했습니다.


830A97A8-5615-44CF-B32F-CA50126A4696.jpeg


여기도  유튜브에 빠져 사는 남자희수가 있습니다. BJ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설이의 팬이죠

 가득 설이의 사진으로 도배하고 있다니얼마나 설이를 좋아하는지 예상이 가시나요그는 설이의 팬으로 남는 것도 모자라  가까이 다가가고 싶다고 생각하고 편집 기술을 배우기 시작합니다그녀와 함께 콘텐츠를 제작해보겠다는 꿈을 가지고요.


C943CE01-AD34-4B0A-9822-B6C1FAEA0907.jpeg


어딘가 모르게 흘러나오는 음침함과 집요함에 희수가 나쁜 사람은 아닐까 생각할 수도 있지만그는 정말 순수한 마음으로 설이를 좋아하는 팬이었습니다

인생에 있어서 벼랑 끝에 몰렸을  설이 방송에 들어가 자신을 비하하는 말을 던졌고설이가 그런 희수에게 힘이 되는 말로 비하를 멈출  있게 도와주었거든요. 웹툰 초반, 희수의 음침한 모습에 그가 무슨 일을 벌이지 않을까에 대해 의심하던 독자들의 긴장이 이곳에서 한번 풀리게 됩니다.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얻은 숙소를 돌아다니던 희수. 그저 영상 제작을 위한 자료들을 찾겠다는 마음으로 컴퓨터 이곳저곳을 보던 희수는 헤로가 죽은 사람을 묻는 영상 하나를 찾고 맙니다.


B154AAB5-1DEE-4A9B-9698-00122DC5B08D.jpeg


헤로는 설득을 가장한 협박을 합니다자신이 사람을 죽인 것은 맞다하지만 자신이 죽인 사람은 설이를 오랜 시간 동안 괴롭혔던 스토커였다스토커를 막으려다가 몸싸움이 벌어졌고 결과 그가 죽어버렸다는 이야기더불어 자신이  사건을 밝히면 설이에게도 피해가  것이라고도 덧붙입니다상황이 어찌 되었건 사람이 죽었고그리고  시체까지 매장했다는 것을 알게  이상 경찰에 신고해야겠죠고민할 여지도 없는 사안입니다그런데도 계속해서 언급되는 설이의 이름에 희수는 눈을 감기로 마음 먹습니다다시 문제 없이 콘텐츠 제작이 이어가나 싶었지만 늦게 합류한 심령 전문가 묘은이 계속해서 희수를 이유 없이 괴롭힙니다.


0BA6BFB3-065D-41E8-978D-EBAE78B23906.jpegE1CDB6C8-4F3F-4547-B7F2-ED775B62D34A.jpeg


이야기 내에서 인물들은 서로를 직접적으로 크게 부딪치지는 않지만 묘한 신경전이 오고 가는 것이 보입니다자연스레 독자들도 인물들 틈으로 들어가 모든 인물을 의심하게 됩니다작가는 인물들의 사연을 조금만 보여줍니다. ‘설이가 누군가의 죽음에 엮였다더라.’ 같이  덩어리는 보여주지만세부적인 내용이 나오지 않아 인물들이 피해자인지 가해자인지 구분이  되는 것이죠.


CC702B1F-4D2C-4BFB-9890-63359BD091EB.jpeg


<악마의 편집>. 어쩌면 인물들의 제각각 부서진 사연은 악마의 편집이 되어  사람들 몰아가기 위한 수단이 되고 만 것이라고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요즘은 어떠한 사람의 실밥 하나라도 찾으려고 애를 쓰기도 하니까요. 설이의 광팬이라 오해를 받고스토커가 있어 오해를 받고누군가를 마음을 다해 좋아한다는 것이또는 스토커가 있다는 것이 약점이   없습니다하지만 사회는  하나라도 잡아서  사람을 끌어내려고 하죠그렇다면  자리에 모인 모두가 단순히 안타까운 피해자일 뿐일까요.


65849E48-DE8D-438F-BAFD-890CE085E815.jpeg


어찌 되었건 희수는 계속해서 설이를 위해 콘텐츠 제작을 하기로 마음을 먹습니다자신에 대해서 아는 것도 없는 묘은이 산행 중에 모자를 잡아끌어 언덕에서 구른다거나악마라는 단어를 집중적으로 사용하는 것이ㅜ신경은 쓰이지만 어쩔 도리가 없다는 것이 희수의 생각입니다헤로와 묘은은 계속해서 희수에게 설이를 들먹입니다헤로는 설이를 향한 희수의 숭고한 마음을 꺼내주며 자신을 고발하는 것이 설이를 공격하는 것과 다를  없다는 이미지를 심어주려고 하고 묘은은 자신이 무언가를 알고 있다면서 희수를 몰아가죠묘은이 알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는 독자도  수는 없습니다. 더 나아가 정말 알고 있는 것이 맞는지, 아무것도 모르면서 떠보려고 하는 것인지 역시 분간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죽은 사람이 숙소 근처에 묻어있으니 그것을 알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독자들은 짐작할 뿐입니다독자들은 헤로가 범인인 것을 알고 있으니 희수가 절벽 끝으로 몰리는 상황이  유쾌하지만은 않습니다하지만 희수는 계속해서 자신이 아는 것을 숨기려고 하고무언가 찜찜함을 해결하려고 하죠. 아이러니 하게도 이러한 일들이 오히려 희수 자신을 공격하는 꼴이 되어버리기까지 합니다.


3039E411-4546-4953-85E9-78F966A84875.jpeg


희수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설이를 위한 콘텐츠 제작을 끝내고 자기 자신도 지켜낼  있을까요  없는  사람이 모여 콘텐츠를 제작합니다이들은 안전하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자신의 비밀을 지킬  있을까요다음 웹툰, <악마의 편집>


악마의 편집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선을 넘는 스무살, 선을 넘기 시작한 스무살
박성원 | 2021-05-07
그녀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김지용의 달콤살벌 로맨스 <나타나주세요!>
김슬기 | 2021-05-07
두 남녀의 기묘한 동거는 성공적일까? <내 룸메이트는 마네킹>
김슬기 | 2021-05-07
공포 보기 좋은 계절이 찾아온다, <2-3 승강장>
나예빈 | 2021-05-06
뉴페이스, 나는 죽고 엄친아 친구의 몸에 빙의
박성원 | 2021-05-05
놀러 오세요 요괴의 마을에!, <대신 심부름을 해다오>
나예빈 | 2021-05-04
하이힐을 만드는 남자와 하이힐을 신는 남자의 운명적 이야기 <그 남자의 하이힐>
김슬기 | 2021-05-03
와해된 시선 R, 돌아온 레진의 일상 호러 수작
박성원 | 2021-05-02
그녀를 소장하겠습니다, 성인 웹툰판에도 등장한 책빙의물
박성원 | 2021-05-01
하룻밤의 일탈로 임신을 하게 된 선생님 희원. 설상가상으로 아기 아빠는 학교 이사장?! <아기가 생겼어요>
김슬기 | 2021-04-30
금손과 스타 작가의 비밀스러운 합작 프로젝트 <골드핸즈>
김슬기 | 2021-04-29
순정녀 타락계획, 역대급 퀄리티 추천작
박성원 | 2021-04-28
기적처럼 찾아온 두 번째 삶, 이젠 나를 위해 쓸 거야. <침묵의 정원>
김슬기 | 2021-04-28
아나운서를 덕질하는 나, <속보입니다>
나예빈 | 2021-04-27
방구석에서만큼은 천하무쌍! 찐따고딩 여포의 숨겨진 능력이 깨어난다 <방구석 여포>
김슬기 | 2021-04-26
메리 고 라운드, 열아홉의 그 아이들.
이가은 | 2021-04-25
성실한 민혁씨, 성실한 그가 파혼당한 이유는
박성원 | 2021-04-24
서늘한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조류인간들의 전쟁이 시작된다! <아이즈>
김슬기 | 2021-04-23
게임이 현실이 되어버린 세상에서 자유를 위한 민호의 치열한 질주가 시작된다!! <급식러너>
김슬기 | 2021-04-22
스노우맨, 위태로운 드라마와 로맨스
박성원 | 2021-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