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두 아이의 엇갈린 인생, <경성야상곡>

나예빈 | 2020-12-31 11:20
36B3C5EB-2397-4E43-936F-3A5B77E7F4F3.jpeg


하인들이 웅성대고 하인들의 주인이자 마유미의 아버지가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하인들의 아가씨이자아버지의 딸이 바보가 되어버린 탓이죠영어와 일본어를 능숙하게 구사하고예절은 물론 바이올린까지 프로 연주자처럼 켜던 마유미는 높은 건물에서 떨어지는 사고를 당한 이후로 바보가 되고 말았습니다일본어  기억하지 못하더니 길게 길러오던 머리를 싹둑 잘라버렸죠거기서 그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칼과 포크를 이용해 고기를 잘라 먹고 손수건으로 입가를 정리하던 아가씨는 온데간데없고 정신없이 고기를 손으로 물어뜯는 바보만이 남았습니다대체 마유미에게는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D11C17B3-043B-4AD6-AD84-E38C8BDADC8D.jpeg


마유미와  닮은  여자아이는 마유미가 맞지만본래는 아니었습니다대체 이게 무슨 말이냐고요사실 경성을 중심으로 일본인들과 섞여 사는 남촌에 사는 마유미와 조선인 주거지역인 북촌에 사는 희가 있었습니다 둘은 머리 길이만 조금 달랐지 닮은 외모를 가지고 있었죠북촌에 살던 희는 학교에 가서 공부하고신여성이 되어 멋진 남자와 결혼을 하고 싶다는 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하지만 찢어지게 가난한 형편 때문에 학교는 무슨 저녁밥 걱정을 해야 하는 처지였죠이랬던 희는 일본인이 많이 사는 번화가로 장사를 나가는 아버지를 따라갔다가 차에 치이는 사고를 당하고 맙니다졸지에 의원을 하게  희는 의원에서 마유미를 만나게 됩니다마유미는 자신과  닮은 얼굴을 가진 희를 보고는 둘의 인생을 맞바꾸어야겠다고 생각하죠.


4EC4F459-47B0-4C50-80AE-B46778A93619.jpeg


마유미는  가난한 희와 자신의 인생을 바꾸고 싶었던 것일까요설마 희보다도 마유미가  가난했던 것일까요그렇지는 않았습니다마유미의 아버지는 조선총독부에서 일하고 있었죠 덕에  부러울  없이 살아가고 있었습니다값나가는 양장 복을 가져다주어도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맛있는 음식들을 가져다주어도 마유미는 기쁘지 않았습니다오히려 그것들을 가져다 버리고는 점점 메말라갔죠모든 이유는 자신의 정체성 때문이었습니다마유미도마유미의 아버지도 조선인이었지만 부귀영화를 누리기 위해 일본인이 되기 위해 애를 쓰고같은 조선인을 공격하고 괴롭혔습니다마유미는 자신에게 주어지는 모든 것들이 어디에서어떻게 오는지 알고 나서는 더는  안에 있을  없었습니다늘상이러한 운명에서 도망치고 싶었던 찰나에 희를 만나게 되었고자신이 되레 희인척 연기를 하여 의원을 빠져나온 것이었습니다희의 마을로  마유미마유미는 자신의 작정이 성공했다고 생각했지만희의 오랜 벗인 만득이가 희가 아니라는것을 알아차립니다마유미는 그에게 희가 원하는 것을  가질  있을 텐데도 사실을 밝힐 것이냐고 말하고 결국 만득이는 마유미가 희로   있도록 돕죠.


2C7F7B53-F980-4243-8680-A02A6FE04AA4.jpeg


처음 마유미가  희는 너무나도 기뻤습니다집인지 궁전인지 구분 가지 않는 모던 아파트와 눈이 휘둥그레지는 액세서리들과 옷들무엇보다 시래기 죽조차 겨우 먹던 그동안의 식단과 다르게 두툼한 고기들이 아무렇지 않게 식탁 위로 올라왔습니다 모든 것을 즐기던 희는 점점 아버지가 그리웠습니다좋은 것을 먹고 싶었고따뜻한 곳에서 잠을 자고 싶었지만 모두 아버지와 함께할 것으로 생각했었으니까요희는 마유미의 집에서 돈을 가지고 아버지한테 찾아갑니다하지만 아버지는 이미 희가  마유미와 일상을 보내고 있었죠희는 아버지가 자신이 아닌 것을 알아차리지도 못한다고 생각하고 완벽한 마유미가 되기로 마음을 먹습니다.


51F46F14-6E30-4591-B1BC-10FCF08ABFB6.jpeg


마유미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몰랐던 희기에 종종 실수를 하게 되고위험에 처하기도 하지만 희는 영리하게 일을 해결해나갑니다오히려 자신을 괴롭히거나머리를 다친 바보라고 무시하는 사람들을 이용해 역으로 자신이 그들 위에서 내려다보죠일본인의 손에서 나온 것들이 끔찍해 도망치려던 마유미와 다르게 희는  모든 것들이 마음에  모양이었습니다오히려 하루빨리 일본어를 익혀나가죠.


732CC7B5-799B-4464-9AEE-E36FA8789381.jpeg


마유미의 아버지는 자신의 딸로 살고 있는 아이가 사실 진짜 딸이 아니라  연기를 하고 있는 희라는 사실을 아는 모르는지 오히려 전과 다르게 살갑게 구는 모습을 마음에 들어 합니다누구보다 빠르게 마유미가 되어가고 있던  앞에 사람이 나타나죠마유미의 일본인 친구인 히로시입니다본래 히로시와 마유미는 무척이나 가까운 사이였지만 마유미가아닌 희로서는 히로시를 기억해낼  없었죠하지만 희는 히로시기 마음에 듭니다재력을 갖춘 미남그것은 희가 북촌에서 꿈꾸던 남편의 모습과  들어맞으니까요.


020EA537-4EF6-47EB-BE43-07497B734BEE.jpeg


한편희가 되어 가난 속에서도 어떻게든 살아가려는 마유미만득이는 내심 공주님처럼 자란 마유미가 자신이 살던 환경속에서  적응할  있을까 걱정을 하지만 오히려 마유미는 달라져 버린 현재에 만족합니다물론 배는 고프지만마음이편하다고요그러면서 남촌과 북촌 사람들은 같은 고민을 하는  같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결이 너무나도 다르다고 마음 아파합니다


B474070E-1EC5-4535-A149-2A2DB8EC28C3.jpeg


역사 속에서는 희생된 사람들이  많을 것입니다그들도 희처럼 학교에 가고예쁜 옷을 입고따뜻한 집에서 가족들과식사를 하고 싶었을 겁니다세상에는  많은 직업이 있고그들도 그들 적성에 맞는 일을 찾아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싶었겠죠현재 우리는 그렇게 살아가고 있습니다밤마다 덮고 자는 이불이나밥을 올려먹는 식탁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지는 않죠너무나 당연한 일이니까요우리는 잊지 말아야  것입니다지금 우리가 당연하게 누리는 것이 어느때에는 당연하지 않았다는 것을요.


경성야상곡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아내의 동창생, 번민하는 유부남 유부녀
박성원 | 2021-01-26
누구를 좋아하는 건 왜 이렇게 힘든 걸까, <고백을 못하고>
나예빈 | 2021-01-26
여주에게 버림받아 흑화한 후 어마무시한 까칠남이 된 서브남, 그를 무사히 주울 수 있을까? <엔딩 후 서브남을 주웠다.>
김슬기 | 2021-01-25
공시생 유건에게 찾아온 힘든 시련과 잘생긴 룸메이트들....? <나의 플랏메이트>
김슬기 | 2021-01-24
자극, 발기부전 성기를 치료하는 여자 비뇨기과 의사
박성원 | 2021-01-23
갑자기 물려받은 10억! 출처 모를 거금 탕진 프로젝트! <바른탕진 프로젝트>
김슬기 | 2021-01-23
정해진 운명이란 것이 정말 존재한다면, <방과후 선녀>
나예빈 | 2021-01-22
어릴 때 알던 재수없던 놈이 더 재수없는 놈이 되어 우리 동네로 돌아왔다! <세기말 풋사과 보습학원>
김슬기 | 2021-01-21
큐피드가 자신이 쏜 화살에 맞게 된다면?, <러블리 어글리>
나예빈 | 2021-01-20
사돈 처녀들, 형의 집에서 비뚤어진 하렘
박성원 | 2021-01-19
잘생김, 섹시함, 진지함을 갖춘 직진남 후배와 연하는 남자로 안 본다는 직선녀 선배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마요>
김슬기 | 2021-01-19
단념하기 어려운 감정의 정체는 너, <Here U Are>
나예빈 | 2021-01-18
살아 움직이는 그림을 그리는 타투이스트의 이야기, <인문학적 감수성>
김슬기 | 2021-01-17
목욕탕집 여자들, 왕도적인 촌동네 하렘물
박성원 | 2021-01-16
망상 소녀 ‘소망’이의 유쾌 발랄 로맨스. <결혼까지 망상했어!>
김슬기 | 2021-01-16
현실을 사는 우리의 나침반이 되어줄 기담, <어둠이 걷힌 자리엔>
나예빈 | 2021-01-15
어느날 얻게 된 인형으로 대한민국의 탑 배우를 가정부로 부려먹을 수 있다...?! <순정말고 순종>
김슬기 | 2021-01-14
동아리, 올해의 성인 웹툰 최대 기대작
박성원 | 2021-01-13
이 지구에서 혼란스러운 우리는, <두근두근두근거려>
나예빈 | 2021-01-13
어느 날부터 갑자기 말하는 모든 것들이 실제로 이루어지게 된다. <말하는 대로>
김슬기 | 2021-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