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이 지구에서 혼란스러운 우리는, <두근두근두근거려>

나예빈 | 2021-01-13 08:59
덕후일본어 오타쿠를 한국식으로 발음한 ‘오덕후 줄임말로현재는 어떤 분야에 몰두해 전문가 이상의 열정과 흥미를 느끼고 있는 사람이라는 긍정적인 의미로 사용된다사전에서는 덕후를 이렇게 정의하고 있습니다요즘은  다양한 분야들에 덕후가 많은  같아요  전까지만 해도 덕후라고 하면아이돌이나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팬들을 나타내는 느낌이었는데 이제 다양한 분야의 덕후들이 나오고자신의 덕력을 아무렇지 않게 드러내는 분위기죠오히려 자랑하는  같기도 하고요사회에  손해를 끼치는 분야만 아니라면 어떤 것에 몰두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은 좋은 취미인  같습니다누군가는 오타쿠라는 이름으로 부르며 비웃고미를 재단하려고 하기도 하지만요여러분은 어떤 분야에서 오타쿠인가요?

18559A9F-1EE2-4A92-A185-61C6D9342929.jpeg


<두근두근두근거려> 제목처럼 시작부터 가슴이 뛸만한 장면을 하나 보여줍니다남학생이 나무 아래로 여학생을 불러냈습니다. 와 이 분위기는 딱 그거죠! 고백이라도   같은데요남학생은 자신이 불러낸 여학생에게 무언가 말하고 싶어 보이는데 어려운 말인지 우물쭈물해요사랑한다거나사귀자거나그런 말들을 하고 싶은데 용기가 없어 보이기도 합니다여학생의 속마음을 살짝 들여다보니 남학생이 용기만 조금 내서 고백한다면 받아줄  같은데요 긴장을 지켜보는  역시 고등학생이었을 때가 생각나면서 떨리는  같네요조금 남학생의 입에서 나온 말은 생각보다 충격이었습니다.


 수영복이 갖고 싶어...’


뭐라고요 마음도 아니라 수영복이 갖고 싶다니이런 말을 듣고도 가만히 있을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여학생은 욕을 하며 남학생의 뺨을 때리고 사라집니다남학생이 어떤 마음으로 여학생한테 이런 말을 내뱉었는지까지는   없지만굉장히 무례한 것은 사실인  같아요여학생이 기분이 나빴다면 과정이나 속마음은 뒤로하고 옳지 못한 상황인  맞으니까요.

C0E19FAB-D2EA-4175-B0D2-91EB5FC630F8.jpeg


 맞은 수영복 덕후 남학생의 이름은 배수구입니다좋게 말해 수영복 덕후이지 수구는 수영복 도착증이 있어요물론 수영복 도착증이 있다고 해서 몰래 수영복을 훔친다거나 하는 일은 아직 없었지만사람들에게 쉽사리 드러내기 어려운 것은 사실입니다뺨을 맞고 중학교를 졸업했으니 고등학교 생활 역시 상쾌할 수만은 없을 겁니다게다가  수구의 담임을 맡게  선생님 역시 범상치 않아 보여요수구부를 담당하고 있는 민준 선생님은 물을 얼마나 좋아하면 수영복을 입은 채로 교실에 들어오거든요수구와   맞는 선생님이네요….


40E3B581-4E1E-4666-AC94-7D5E9DE59095.jpeg


제가 처음 <두근두근두근거려> 보았을 파스텔 색감으로 진행되는 겉모습처럼 아름답고 아련한 청춘 로맨스물이 아닐까 생각했었어요설레는 마음으로 열었던  번째 화부터 수영복을 달라고 산통을 깨니 깜짝 놀랐었고요한편으로는 역시 하일권 작가님의 다른 작품처럼 평범하지 않게작가님만의 독특함으로 새로운 감동을 풀어나가겠다고 생각하기도 했습니다역시  예상이 맞았어요수구는 수영복만 바라보는 사람은 아닙니다. 수영복에 가려져 잘 보이지 않는 수구의 내면에는 사람들에게 말하지 못한 상처와 고민도 있죠수구는 언젠가부터 말라버린 강물을 보며 이렇게 생각합니다.


흐르지 못하는 물은  썩어버린다더이상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제자리에 고여버리기 때문이다...’


 대사는 웹툰에서  자주 등장합니다어쩌면 수구 자신이 자신을 평가한 내용인지도 모르겠네요.


36F435CC-D507-4CC2-A88E-58226AADBB3D.jpeg


수구는 상처를  극복하는 사람인  같습니다수영복을 달라고 고백했다가 뺨을 맞아놓고서는 금세 잊어버린 것인지 학교 수영장 창문으로 다른 학생들이 수영복을 입고 운동하는 장면을 찍었거든요죄짓고는 산다고  장면을 담임 선생님에게 들키기까지 해요수구의 미래는 어떻게 하면 될까요교무실에 끌려가고 부모님을 학교에 불러서 아드님의 수영복 집착에 대해 이야기 나누게  수도 있겠죠보통이라면평범한 사람들의 모임이라면 그렇게 처리하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하지만 앞에서도 말했지만수구의 선생님은 평범하지 않았습니다오히려  일을 인질로 삼아 수구부에 들어오라고 하죠수구부에 들어올 부원  명이 모자라서 반을 개설하지 못하고 있다고요.


EC989BAE-4EA5-4928-88D7-B45B8E9DAA7A.jpeg


수구의 이름과도 어울리는 수구부하지만 수구는 수구부에 들어가고 싶지 않습니다우선 수영을 잘하지 못하기도 하고 중요한 사실은 여자 수구부라는 것이죠선생님은 그런  따위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그저 여장하면 된다고수구는 울며 겨자 먹기로  제안을 받아들여요수구가 현재 다니고 있는 고등학교 교감 선생님이 수구의 아버지거든요어떤 부모님이든 자기 아들이 수영복 사진 몰려 찍다가 걸렸다고 한다면 가만히 두지 않겠죠게다가 같은 학교의 교감 선생님이라면...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아찔합니다.


99220904-38A0-428A-B6E7-A76E6998B353.jpeg


수구부에서 지내리란 쉽지 않습니다평범한 상황에서 여장하고 정체를 숨기기도 쉽지 않을 텐데변장하고 물에 들어가야 하니 더더욱 쉽지 않습니다상상해보면 그렇지 않나요..? 가슴에 무언가를 잔뜩 집어넣고 물에 들어가야 한다니.. 그러다 무언가  빠져서  위에 동동 뜬다면.... 아무튼요그것보다  중요한 사실은 잠시 언급한 것처럼 수구는 수영복과 친한 것이지 물과 친하지는 않는다는 맥주병  자체인 수구가 수구 경기를 한다니요.


53DAF515-5041-4A36-9446-CDA377E216B0.jpeg


흑백 세상이었던고여 있다가 못해 썩어가려던 수구의 인생에도 색이 하나하나 생기기 시작했습니다그건 바로 같이 연습하는 친구들의 수영복.


0B97B760-F70A-4FF2-8331-9494B570C5DB.jpeg


천방지축 얼렁뚱땅으로 넘어가는  같은  수영복 덕후 수구는 대놓고 드러내지는 않지만 마음속 깊은 곳에 상처와 고민을 가지고 있는  같아요사실 그렇죠덕후가 되는 이유는 너무나도 다양하겠지만일상이 힘들  빠지기도 하는  같습니다뭐든 몰두하면 잊을  있다고 조언하니까요과연 수구는 이상한 덕후 생활을 청산하고 수구부에서 벗어날  있을까요여러분은 어떤 곳에서 두근두근두근거리나요?


두근두근두근거려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아내의 동창생, 번민하는 유부남 유부녀
박성원 | 2021-01-26
누구를 좋아하는 건 왜 이렇게 힘든 걸까, <고백을 못하고>
나예빈 | 2021-01-26
여주에게 버림받아 흑화한 후 어마무시한 까칠남이 된 서브남, 그를 무사히 주울 수 있을까? <엔딩 후 서브남을 주웠다.>
김슬기 | 2021-01-25
공시생 유건에게 찾아온 힘든 시련과 잘생긴 룸메이트들....? <나의 플랏메이트>
김슬기 | 2021-01-24
자극, 발기부전 성기를 치료하는 여자 비뇨기과 의사
박성원 | 2021-01-23
갑자기 물려받은 10억! 출처 모를 거금 탕진 프로젝트! <바른탕진 프로젝트>
김슬기 | 2021-01-23
정해진 운명이란 것이 정말 존재한다면, <방과후 선녀>
나예빈 | 2021-01-22
어릴 때 알던 재수없던 놈이 더 재수없는 놈이 되어 우리 동네로 돌아왔다! <세기말 풋사과 보습학원>
김슬기 | 2021-01-21
큐피드가 자신이 쏜 화살에 맞게 된다면?, <러블리 어글리>
나예빈 | 2021-01-20
사돈 처녀들, 형의 집에서 비뚤어진 하렘
박성원 | 2021-01-19
잘생김, 섹시함, 진지함을 갖춘 직진남 후배와 연하는 남자로 안 본다는 직선녀 선배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마요>
김슬기 | 2021-01-19
단념하기 어려운 감정의 정체는 너, <Here U Are>
나예빈 | 2021-01-18
살아 움직이는 그림을 그리는 타투이스트의 이야기, <인문학적 감수성>
김슬기 | 2021-01-17
목욕탕집 여자들, 왕도적인 촌동네 하렘물
박성원 | 2021-01-16
망상 소녀 ‘소망’이의 유쾌 발랄 로맨스. <결혼까지 망상했어!>
김슬기 | 2021-01-16
현실을 사는 우리의 나침반이 되어줄 기담, <어둠이 걷힌 자리엔>
나예빈 | 2021-01-15
어느날 얻게 된 인형으로 대한민국의 탑 배우를 가정부로 부려먹을 수 있다...?! <순정말고 순종>
김슬기 | 2021-01-14
동아리, 올해의 성인 웹툰 최대 기대작
박성원 | 2021-01-13
이 지구에서 혼란스러운 우리는, <두근두근두근거려>
나예빈 | 2021-01-13
어느 날부터 갑자기 말하는 모든 것들이 실제로 이루어지게 된다. <말하는 대로>
김슬기 | 2021-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