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김태리, 송중기 주연의 영화 원작의 또 다른 이야기, <승리호>

나예빈 | 2021-03-22 10:50

요즘 넷플릭스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영화가 하나 있다바로 조성희 감독이 연출한 SF 영화 <승리호>가 그 주인공사실 한국에서는 그렇게까지 이름이 잘 알려진 SF 영화가 많지 않다그 때문에 영화를 보기 전부터 큰 기대를 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승리호>는 다르다한국 최초의 우주 SF 영화라고 당당히 말할 정도이니 그 자신감이 대단하니 믿어볼 만 하지 않을까.

  

사실 이 영화는 원작 웹툰이 따로 있다홍작가가 이끌어가는 <승리호>가 그것설정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같지는 않고각색이 어느 정도 들어간 것이 차이가 있다영화가 크게 성공할 수 있었던 것처럼 웹툰 <승리호역시 그 만의 매력을 가지고 있고웹툰의 이미지만으로는 쉽게 느끼기 어려웠던 생동감까지 가지고 있으니 함께 보는 것이 좋다. <승리호>를 본 관객들은 물론이고아직 영화를 접해보지 않는 사람들에게도 강력히 추천한다.

  

FF0799C2-8FF6-44D1-AA3A-F391EB4A690E.jpeg

  

웹툰 <승리호>의 시작은 영화에서 송중기가 역할을 맡고 있는 김태호로 시작한다초반부의 태호는 안하무인으로 보일 수도 있는 성격을 가지고 있다자신이 가진 실력에 대한 믿음이 엄청나기에 때로는 위험을 감수하고도 작전을 위해 움직인다이 와중에 윗선의 지시에 따라 민간인을 살해하는 팀원들을 보고 반역 아닌 반역을 했다가 기동대에서 쫓겨나 감옥살이를 하게 된다이 사정 때문에 마녀와 손을 잡고 <승리호>에 타게 된 것.

  

B6AF7234-EBAF-41D1-B2B1-0EC8E54773C3.jpeg

  

이렇게 매력적인 이야기가 펼쳐지는 배경은 콜로니라는 새로운 체제의 국가이다이야기가 펼쳐지는 시점에서는 국가의 의미가 지금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는 달라졌다지구도 오염이 되어 우주에 새로 인공 도시를 건설해 살고 있는데여기서 말하는 콜로니는 기업이다이제 기업이 국가를 다스리게 된 것이다사람들은 이 인공 도시에 적응해서 살아가는 것처럼 보이나 그건 잘 포장된 모습일 뿐이다이익을 위해서 움직이는 기업의 특성상 콜로니에서는 자신들에게 도움이 되는 국민과 그렇지 않은 국민으로 나누어 철저하게 차별을 하고그 과정에서 목숨을 앗아가는 등 많은 범죄가 펼쳐진다.

  

A19F16CD-6E5D-4D18-B316-03F1E981CD3A.jpeg

  

이와 같이 콜로니의 우두머리 설리반을 위해서 일했던 태호태호는 자신이 하는 일을 좋아하는 걸로 보인다자신을 입양해주고 길러준 것 역시 설리반이기에 그의 뜻을 잘 따르고 있었지만민간인을 살해한다는 결정 하나로 인해 모든 결정은 무너지게 된다설리반은 떠나려는 태호를 붙잡지만 계속해서 자신의 팀원들이 죽인 민간인 아이의 꿈을 꾸는 태호는 그 손길을 한 치의 고민도 없이 뿌리쳐버린다.

  

00E37A9A-B743-4488-B19A-C541E387BCD0.jpeg

  

<승리호>가 재밌게 다가오는 이유는 단순히 SF 영화의 강점인 액션이나 눈길을 사로잡는 이미지적 설정에 그치지 않는다는 것이다태호는 어떻다고 평가를 하기 어려운 인물이다선도 그렇다고 악도 아닌 느낌이 강하다초반부부터 태호의 경우에는 다른 팀원들의 이야기를 잘 듣지 않고 독단적으로 움직인다자신의 능력은 자신이 잘 안다는 이유로 위험을 무릅쓰고그 무모함이 팀원들을 비롯한 타인들에게 피해로 다가오기도 한다하지만 결과적으로는 어땠나자신이 죽이지도 않은 민간인에 대한 죄책감 때문에 모든 것을 놓고 콜로니의 우두머리까지 배신한다이렇게 인물이 입체적으로 구성되어있기 때문에 영화를 만들 때부터 다른 것들과는 다르다고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고 추측한다.

  

2ED5475D-A117-4863-959F-03D4D6A6DF50.jpeg

  

<승리호>가 재밌게 또 다른 이유는 웹툰에서는 마녀영화에서는 현숙으로 소개되는 여성 캐릭터 때문이다이 캐릭터의 연기는 김태리가 맡았는데아주 매력적이다이들이 타고 다니는 승리호 역시 마녀가 만들었다초반부에 태호가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작전에 임했던 것도 이 마녀를 잡기 위해서였다하지만 태호는 결국 마녀를 잡지 못하고 일을 그만두지만거리에서 다시금 마녀를 만난다마녀와 태호는 같은 편에서 기동대에 잡힐 위기에 처하자 같이 승리호에 올라타게 된다적이었던 그들이 이제는 팀이 되어버린 아이러니한 상황마녀는 그동안 한국에서 여성 캐릭터를 다룰 때 넣었던 감성적임을 덜어냈다냉정하지만 능력치는 뛰어나서 로봇을 고치는 것은 물론이고 이렇게까지 큰 우주선을 자신의 로망대로 만들어내서 선장에 자리에 올랐다앞서 태호가 그랬듯이 마녀 역시 선과 악으로 딱 잘라 생각하기가 어렵다정의를 좋아하는 것 같으면서도쓰레기장을 떠돌며 다른 사람들의 것을 빼앗는다마냥 착한 캐릭터가 아니기에 그 매력도가 올라간다.

  

A85D31B5-352A-408B-ADC6-9A93CB02B65A.jpeg

  

나는 <승리호>의 또 다른 매력 포인트로 김태리와 유해진웹툰 내에서는 마녀와 업동이의 캐미를 제시하고 싶다사실 로봇인 업동이는 군사용으로 설계되었다마녀를 제거하기 위해서 작전에 투입되었지만마녀와 함께 죽을 위기에 처한다하반신이 부서져 고장 나기 일보 직전인 업동이를 데리고 탈출한 마녀는 로봇에게 업동이라는 새로운 삶을 선물한다단순히 자신을 위해 일을 하게만 설정하는 것이 아니라 친구처럼 함께 춤을 추고이런저런 장난을 치는 장면이 웃음을 자아낸다.

  

7595C59F-E78F-4482-89F1-98C4E25204D2.jpeg

  

<승리호>의 스토리라인은 줄다리기를 잘한다설리반이 등장하고 그가 사람들을 도구처럼 대하는 장면에서는 진지하게 분위기를 형성하면서 그의 악행에 도덕적인 고민을 하게 만들지만액션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도 웃음이 터질 수 있는 장면을 넣어 보는 이의 긴장을 풀어준다.

  

0022EFAA-E2D1-49B8-82BC-C028B402137C.jpeg

  

이미 영화 순위 상위권에 자리를 잡고 인기를 증명해낸 <승리호>. 이 웹툰과 함께 본다면 그 재미를 배가 되게 느낄 수 있다고 장담할 수 있다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서늘한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조류인간들의 전쟁이 시작된다! <아이즈>
김슬기 | 2021-04-23
게임이 현실이 되어버린 세상에서 자유를 위한 민호의 치열한 질주가 시작된다!! <급식러너>
김슬기 | 2021-04-22
스노우맨, 위태로운 드라마와 로맨스
박성원 | 2021-04-21
나로 살아갈 수 있는 곳은 어디인가, <나비인간>
나예빈 | 2021-04-20
고양이가 되어버린 꽃미남 천사들과 그들의 집사가 된 소녀의 세상에서 가장 무해한 로맨스! <야생천사 보호구역>
김슬기 | 2021-04-19
선과 악은 누가 정하는가, <히어로 킬러>
나예빈 | 2021-04-18
키다리스튜디오의 작가 단편집 '호텔 크리스마스 단편선_페니스 나비다'
박성원 | 2021-04-17
박씨가 없어서 몸으로 때우러 온 앙큼발칙 제비의 본격 은혜갚기 프로젝트! <박씨가 없어서요>
김슬기 | 2021-04-16
신의 아이를 낳아 기르는 여인과, 그를 사랑한 도깨비의 이야기 <신의 태궁>
김슬기 | 2021-04-15
띠동갑, 복잡하게 얽힌 대학생들과 아저씨
박성원 | 2021-04-14
나이 일흔에 도전을 시작했다. 스물셋, 방황이 시작됐다. <나빌레라>
김슬기 | 2021-04-13
BL이 아니라고?, <비타민C 비타민D>
나예빈 | 2021-04-12
엄마가 집에 없는 것이 장점, 엄마가 집에 없는 것이 단점! <독립일기>
김슬기 | 2021-04-12
갈 데까지 가는 유부녀 불륜남 스토리 '젖어도 괜찮아?'
박성원 | 2021-04-10
카다시안 가족을 뛰어넘는 이 사람들, <씨방것들>
나예빈 | 2021-04-09
굴레가 계속 반복되어도 우리가 살아야 하는 이유, <칼가는 소녀>
나예빈 | 2021-04-08
에스패치, 권모술수가 판치는 아이돌 판에서 살아남기
박성원 | 2021-04-07
가면을 쓰는 사람들이 되어버린 우리, <소녀예찬>
나예빈 | 2021-04-06
구덩이, 흙냄새가 맡아지는 듯한 군상극 하드보일드 신작
박성원 | 2021-04-05
힘든 나에게도 찾아온 사랑이 힘들다면, <재밌니, 짝사랑>
나예빈 | 2021-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