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하이힐을 만드는 남자와 하이힐을 신는 남자의 운명적 이야기 <그 남자의 하이힐>

김슬기 | 2021-05-03 09:45

과거에 비해 오늘날의 사회는 젠더리스세상에 많이 가까워 진 느낌이 든다. ‘젠더리스(Genderless)는 성의 구별이 없는 또는 중립적인 이라는 의미이다. , 우리는 젠더리스를 성별의 구분을 허무는 것 뿐만 아니라 자신을 가장 중요시 한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특히 뷰티, 패션 분야는 시대 변화가 가장 활발하게 반영이 되는 만큼 젠더리스트렌드가 일상화 되고 있다고 한다. 여성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하이힐을 남자가 신고 만드는 이야기를 담은 웹툰이 있다. 바로 <그 남자의 하이힐>이다.

 image.png

<그 남자의 하이힐>의 주인공 만석은 평범한 회사원이었다. ‘만석과 함께 일하는 여자 동료들은 만석을 보며 개성도 존재감도 없는 평범을 그림으로 그린 듯한 남자라고 정의했다. 하지만 만석은 남들이 모르는 비밀이 있었다. 바로 하이힐을 신는 것을 좋아한다는 것이었다. ‘만석이 동성애자 이거나 성적 정체성을 감추고 살아가는 사람은 더더욱 아니었다. 100% 건장한 남자였고, 단지 하이힐 신는 것을 좋아했다.

 image.png

만석SNS에서 ‘mansook_heels’ 계정을 운영하며, 자신이 하이힐을 신은 발 사진과 착화감을 설명해 주었는데, 그 계정은 어느새 많은 여성들의 인기를 받는 계정이 되었다. ‘만석의 회사 동료들 조차 그 계정을 보며 구두도 구두지만, 이렇게 예쁜 발은 정말 처음 보는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그들은 사진 속 발의 주인공이 만석이라는 것을 상상 조차 할 수 없는 눈치였다.

 image.png

만석이 하이힐을 신게 된 계기는 바로 5살 연상의 전 여자친구 때문이었다. 우연히 전 여자친구가 만석에게 하이힐을 신겼다. 보통 발 사이즈를 가진 남성이었다면 하이힐이 작아서 못 신었겠지만, ‘만석은 작은 발 사이즈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여자친구의 하이힐이 딱 맞았고, 그 이후로 여자친구는 헤어지는 순간까지 만석에게 자신의 하이힐을 남겨 주었다.

 image.png

그렇게 만석하이힐을 하나 둘 씩 사모으기 시작한 것이 어느덧 방을 꽉 채우게 되는데

그 남자의 하이힐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중세판타지식 막장 가족물, <백작가의 불청객들>
김예인 | 2021-06-20
'동상이몽 : 친구의 여자' 복잡하게 얽힌 친구연인 관계
박성원 | 2021-06-19
'진짜' 인연은 둘 중 하나! <사랑과 평강의 온달!>
김예인 | 2021-06-18
남자 구미호가 보고 싶다면, <간 떨어지는 동거>
나예빈 | 2021-06-17
여름방학, 신선하고 고즈넉한 수작
박성원 | 2021-06-16
무엇이 우리를 절벽으로 몰아세우는가, <구원>
나예빈 | 2021-06-15
난 희진이 너만 있으면 아무것도 필요 없어. 너도 그렇지? <바로 보지 않는>
김슬기 | 2021-06-14
수상한 알바, 간호사 의사 페티쉬 뿜뿜
박성원 | 2021-06-13
돈을 넣으면 상대방의 마음을 알려주는 헌옷수거함이 있다! <사랑의 헌옷수거함>
김예인 | 2021-06-12
인기 배우와 찐팬 덕후의 생존 로맨스, <NG불가>
김슬기 | 2021-06-11
살짝 늦었지만, 환영할만한 작품 - 찬란한 액션 유치원
므르므즈 | 2021-06-10
가정부, 바람펴서 헤어졌던 구 여친이 가정부로?!
박성원 | 2021-06-09
카페 알바가 뭔지 보여줘! <천진난만 알바인생>
시을 | 2021-06-08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술을 놓지 못하는 이유, <인문학적 감수성>
나예빈 | 2021-06-07
오징어 공주의 인간 왕자 찾기 대작전 <오징어도 사랑이 되나요?>
이가은 | 2021-06-04
여름안에서, 청춘망상여름방학
박성원 | 2021-06-04
엽총소년, 엽총을 들고 돌아온 김칸비
박성원 | 2021-06-04
나 다시 악마로 돌아갈래! <주님, 악마가 되게 해주세요!>
이가은 | 2021-06-03
패스트푸드, 꿩 먹고 알 먹고
박성원 | 2021-06-02
우리는 꿈에서 만난다, <나타나주세요!>
나예빈 | 2021-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