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아나운서를 덕질하는 나, <속보입니다>

나예빈 | 2021-04-27 10:13

아나운서를 덕질하는 나, <속보입니다>

  

사람마다 덕질하는 대상은 다양합니다동물이 될 수도 있고애니메이션 캐릭터가 될 수도 있죠연예인 덕후라고 해도 그 안에서 여러 가지로 나뉩니다스포츠 스타배우아이돌까지여기 자신의 최애를 보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방송국 카페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예슬'이 있습니다예슬의 최애는 공중파 뉴스 아나운서입니다.

  

C59B5D60-BF76-4168-8EF8-D4163CD52578.jpeg

  

예슬은 우연찮은 기회로 아나운서 김민준을 알게 되었습니다고등학교 시절 등교까지 시간이 조금 남아 텔레비전을 켰는데 그때 민준이 진행하는 뉴스가 나왔거든요사실 이런 민준을 좋아하는 사람이 예슬 뿐만은 아닙니다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다 알 정도로 유명하기도 하고뛰어난 외모를 가지고 있거든요게다가 최연소 메인뉴스 앵커 타이틀까지 달고 있습니다그런 유명인을 한 번이라도 만나보고 싶다는 마음을 가져 굳이 굳이 이 방송국에 들어왔던 것입니다하지만 덕계못이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실제로 만나본 적은 없습니다그저 친해진 방송국 직원들만 몇 있을 뿐하긴가까운 곳에서 일한다고 좋아하는 사람을 다 만날 수 있었다면 모든 덕후는 방송국에서 일하고 있겠죠.

지쳐가려는 찰나에 민준과 닮은 남자가 카페 안으로 들어왔습니다아이스 아메리카노 큰 거 한 잔 주문하는 남자예슬은 긴가민가하며 카드에 적힌 이름을 확인합니다김민준영어로 적힌 이름은 그가 맞다는 것을 증명해주었죠.

  

86642ED3-873E-4B94-B1BB-1CFCCF5EF6B0.jpeg

  

얼마나 기쁘고 벅찰까요. 그 이후로도 민준은 가게에 자주 찾아왔습니다다른 곳으로 카페를 다녔는데 그곳이 없어지기라도 했을까요내적 친분을 쌓게 된 예슬은 출근길에 우연히 만난 민준에게 인사를 하지만그는 냉철하게 무시하고 말았죠화가 났는지서운했는지 예의 없다는 식으로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는 예슬상황은 점점 커져 민준의 귀에까지 들어갔습니다.

  

2C22827B-DC25-4083-9D74-517D6B6EA77E.jpeg

  

현실이라면 고소를 당할 수도 있는 아주 중대한 사건이죠민준은 예슬을 고소하는 대신에 자신의 대기실로 커피 배달을 시킵니다알바생인 예슬은 거절할 수 없이 그곳을 가게 되었고요민준의 결정은 고소가 아니라 번호를 물어보는 것이었습니다예슬이 더는 함부로 인터넷에 글을 못 올리게 감시하겠다는 생각이었나 봐요덕질 상대에서 피하고 싶은 상대가 되어버리고 있는 민준그런 민준을 보지 않는 하루가 행복한 하루로 바뀌어버리고 말았습니다운이 완벽하게 좋은 날은 없는지 민준을 만나지 않아 기쁘다고 생각한 찰나에 소나기가 내립니다퇴근했지만 퇴근하지 못하고 방송국에 발이 묶여버렸어요멍하니 하늘만 바라보는 예슬의 앞에 민준이 차를 끌고 나타납니다예슬을 태워주겠다면서요.

  

6C78F386-8A78-4A44-AF9C-A4F09B6FC942.jpeg

  

덕후와 아나운서의 관계에서 애증의 관계까지둘은 서로가 신경 쓰였는지 점점 가까워집니다예슬이야 원래 덕질을 하던 상대라서 그렇다고 해도 민준은 자신을 귀찮게 굴고이미지에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는 글을 SNS에 올린 예슬이 좋게 보이지 않을 것만 같은데 은근히 잘 챙겨주네요붙어다니는 과정에서 호감이 생긴 건 아닐까 싶기도 한데그렇다기에는 여동생처럼 보는 것 같기도 합니다아무리 최연소 아나운서라고 해도 대학생과 회사원인 둘의 나이 차이가 꽤 나니까요매일 딴지 거는 것 같으면서도 전공 과목으로 언론을 두고 있는 예슬을 위해서 과외까지 해줍니다.

  

DF40CF2A-A08B-4BB1-B6A2-DEEB6D6A78C3.jpeg

  

이제는 민준은 커피를 사기 위해서 카페를 오는 것으로 보이지 않습니다예슬이 있는 곳으로 찾아와 예슬에게 이런저런 말을 걸죠심지어는 얼마나 자주 예슬의 SNS를 들여다보는 것인지 매일 그런 식으로 시간 낭비하지 말고띄어쓰기도 제대로 좀 하라고 잔소리 아닌 잔소리를 늘어놓아요민준의 말에 찔리는 것은 저 뿐인가요

  

F610962D-CDBA-47C8-ACAB-683614E6B502.jpeg

  

대학생인 예슬은 청춘에 취해서 조금은 예의 없는 행동을 하기도 합니다예를 들면 내적 친분이 엄청나게 쌓여서 사람들이 많은 방송국 복도에서 민준을 편안하게 소리쳐 부르는 것물론 밥도 먹고 집도 데려다주는 사이니까 인사 정도야 반갑게 할 수 있겠죠하지만 민준은 보는 눈이 많으니까 어린 여자와 그런 식으로 엮이는 게 좋지만은 않습니다오해를 사게 된다면 민준 뿐만 아니라 예슬 역시 곤란해질 수 있으니까요그 때문에 조심해 달라고 부탁을 하지만예슬은 은근 서운한 티를 내요서운하다며 축 처진 모습이 안쓰러웠는지 바쁜 와중에도 예슬의 과제를 도와주겠다고 손을 내밉니다더해서 용건이 있으면 자신의 개인번호로 연락을 해도 된다네요.

  

A5D0C06C-A3CF-4DF8-B221-84D299E820C0.jpeg

  

스케줄이 너무나 많아서 바쁘다고 하면서도 예슬이 과제를 끝내고 벽에 붙인 영화 포스터를 뚫어지라 쳐다보니 같이 보러 가자는 민준좋은 신호라고 생각해도 괜찮겠죠?


2C2526FC-1E80-4A71-8D83-67EB6CF556D1.jpeg
  

정말 민준은 예슬을 여동생 같은 존재로만 생각하는 것이 맞을까요제가 보았을 때는 그런 것 같지 않은 걸요티격태격하면서 서로의 거리를 좁혀가는 둘유명 앵커와 대학생의 신선한 연애를 보고 싶으시다면 지금 바로 네이버 웹툰, <속보입니다>로 오세요!



속보입니다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중세판타지식 막장 가족물, <백작가의 불청객들>
김예인 | 2021-06-20
'동상이몽 : 친구의 여자' 복잡하게 얽힌 친구연인 관계
박성원 | 2021-06-19
'진짜' 인연은 둘 중 하나! <사랑과 평강의 온달!>
김예인 | 2021-06-18
남자 구미호가 보고 싶다면, <간 떨어지는 동거>
나예빈 | 2021-06-17
여름방학, 신선하고 고즈넉한 수작
박성원 | 2021-06-16
무엇이 우리를 절벽으로 몰아세우는가, <구원>
나예빈 | 2021-06-15
난 희진이 너만 있으면 아무것도 필요 없어. 너도 그렇지? <바로 보지 않는>
김슬기 | 2021-06-14
수상한 알바, 간호사 의사 페티쉬 뿜뿜
박성원 | 2021-06-13
돈을 넣으면 상대방의 마음을 알려주는 헌옷수거함이 있다! <사랑의 헌옷수거함>
김예인 | 2021-06-12
인기 배우와 찐팬 덕후의 생존 로맨스, <NG불가>
김슬기 | 2021-06-11
살짝 늦었지만, 환영할만한 작품 - 찬란한 액션 유치원
므르므즈 | 2021-06-10
가정부, 바람펴서 헤어졌던 구 여친이 가정부로?!
박성원 | 2021-06-09
카페 알바가 뭔지 보여줘! <천진난만 알바인생>
시을 | 2021-06-08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술을 놓지 못하는 이유, <인문학적 감수성>
나예빈 | 2021-06-07
오징어 공주의 인간 왕자 찾기 대작전 <오징어도 사랑이 되나요?>
이가은 | 2021-06-04
여름안에서, 청춘망상여름방학
박성원 | 2021-06-04
엽총소년, 엽총을 들고 돌아온 김칸비
박성원 | 2021-06-04
나 다시 악마로 돌아갈래! <주님, 악마가 되게 해주세요!>
이가은 | 2021-06-03
패스트푸드, 꿩 먹고 알 먹고
박성원 | 2021-06-02
우리는 꿈에서 만난다, <나타나주세요!>
나예빈 | 2021-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