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vew

키다리스튜디오의 작가 단편집 '호텔 크리스마스 단편선_페니스 나비다'

박성원 | 2021-04-17 13:00

세상에는 정말로 다양한 단편집들이 존재합니다. 단편집이 무엇인가 하면 단편들을 모아놓은 형식의 서사 매체라고 볼 수 있으니까, 여러 형식의 단편집들이 있는 것이 당연하지요. 작가가 한 명일 수도 있고, 여럿일 수도 있습니다. 어떤 특정한 소재나 주제의식을 공유할 수도 있고, 아니면 판타지나 로맨스처럼 장르적 요건만 만족할 수도 있습니다. 드물지만 정말로 아무런 공통점도 없이 그냥 아무 단편이나 모아놓은 단편집도 얼마든지 존재할 수 있을 테고요.

Screenshot_20210301-131504_Whale.jpg
'호텔 크리스마스 단편선_페니스 나비다'라는 19금 웹툰 단편집을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작가는 한 명이 아닙니다. 키다리스튜디오의 이름을 달고 나온 걸 보면 이 회사에 속한 작가들이 힘을 합친 결과인 듯 싶습니다. 장르적 공통점으로 따질 것 같으면 기본적으로 19금 등급이고, BL과 Non-BL로 분류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친절하게도 제목에 이를 적어두어서, 필자처럼 BL을 읽지 않는 독자라도 부담없이 단편집에 접근할 수가 있었습니다.

공통점이 무엇인가 하면, 바로 소재입니다. 그것도 이야기를 정의하는 강력한 소재라서, 테마나 주제라고 다르게 말해도 좋을 정도입니다. 이 소재란 크리스마스에 호텔에서 남녀 내지는 남남이 만난다는 단순하고도 명료한 내용입니다.

Screenshot_20210301-131522_Whale.jpg
그렇습니다. 크리스마스에 남녀가, 혹은 남남이 길바닥도 아니고 호텔에서 만나면 무슨 일이 있을까요? 너무나도 당연한 이치이지요.

해당 소재를 바탕으로 다양한 이야기들이, 여러 개성을 지닌 작가들이 모인 단편집답게 여러 장르, 여러 분위기의 이야기들이 펼쳐집니다. 소꿉친구였지만 어떤 바보같은 이유로 성탄절에 호텔에서 만나버린 남사친과 여사친부터, 묵은 감정을 풀어내려는 여자의 복수, 6년만에 서로 다른 커플이 되어 우연히 호텔 데스크에서 마주친 두 남녀까지 등등.

Screenshot_20210301-131554_Whale.jpg
저는 읽어보지 못했지만 BL 작품에도 분명 이에 못지 않은 다양한 이야기들이 있겠지요.

Screenshot_20210301-131624_Whale.jpg
성인 웹툰 플랫폼에서는 굉장히 드문 방식의 접근이 아닌가 싶습니다. 아마 플랫폼 측에서 독려했다기보다는 작가들이 속한 에이전시가 기획한 결과로 짐작됩니다. 요즘에는 플랫폼과 에이전시의 구분이 모호한 경우도 왕왕 있는 것 같지만요. 소소하고 담백하게 즐길 수 있는 웹툰단편집을, 그것도 성인판이라는 꽤나 재미있는 작품입니다.

Webtoonguide's PICK
Webtoonguide Popular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여름방학, 신선하고 고즈넉한 수작
박성원 | 2021-06-16
무엇이 우리를 절벽으로 몰아세우는가, <구원>
나예빈 | 2021-06-15
난 희진이 너만 있으면 아무것도 필요 없어. 너도 그렇지? <바로 보지 않는>
김슬기 | 2021-06-14
수상한 알바, 간호사 의사 페티쉬 뿜뿜
박성원 | 2021-06-13
돈을 넣으면 상대방의 마음을 알려주는 헌옷수거함이 있다! <사랑의 헌옷수거함>
김예인 | 2021-06-12
인기 배우와 찐팬 덕후의 생존 로맨스, <NG불가>
김슬기 | 2021-06-11
살짝 늦었지만, 환영할만한 작품 - 찬란한 액션 유치원
므르므즈 | 2021-06-10
가정부, 바람펴서 헤어졌던 구 여친이 가정부로?!
박성원 | 2021-06-09
카페 알바가 뭔지 보여줘! <천진난만 알바인생>
시을 | 2021-06-08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술을 놓지 못하는 이유, <인문학적 감수성>
나예빈 | 2021-06-07
오징어 공주의 인간 왕자 찾기 대작전 <오징어도 사랑이 되나요?>
이가은 | 2021-06-04
여름안에서, 청춘망상여름방학
박성원 | 2021-06-04
엽총소년, 엽총을 들고 돌아온 김칸비
박성원 | 2021-06-04
나 다시 악마로 돌아갈래! <주님, 악마가 되게 해주세요!>
이가은 | 2021-06-03
패스트푸드, 꿩 먹고 알 먹고
박성원 | 2021-06-02
우리는 꿈에서 만난다, <나타나주세요!>
나예빈 | 2021-06-01
개그와 시리어스의 적절한 조화, '미라클! 용사님'
박은구 | 2021-05-31
흔들리던 우리가 있었기에, <풋내기들>
나예빈 | 2021-05-28
원룸 히어로, 모쏠이지만 모쏠이 아니야 
박성원 | 2021-05-28
피는 물보다 진하다, '대마법사의 딸'
박은구 | 2021-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