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살짝 늦었지만, 환영할만한 작품 - 찬란한 액션 유치원

므르므즈 | 2021-06-10 09:18



1.jpg




'여고생의 3명의 전투력은 전차 1대와 같다'는 인터넷 농담이 있다. 네이버 웹툰 꽃가족에서 시작된 이 개그는 마초적인 캐릭터와 이에 어울리지 않는 상황 설정을 도입한 언밸런스한 재미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런 개그는 설정은 쉬워도 상황 전개가 어려운 개그인데, 주인공과 상황이 핀트가 안맞으면서도 무리수가 아닌 의외성을 창출해낼 수 있어야 하고 과도한 남발로 서사를 매몰해서도 안된다. 꽃가족의 인기는 이러한 포인트를 제대로 잡아낸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마초 여고생 컨셉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도,  다른 개그소재를 통해 균형을 맞췄고 스토리에서도 깔끔한 전개를 보여줬다.


 



1.png




 찬란한 액션 유치원은 이런 마초 여고생 농담을 그대로 가져와 만든 작품이다. [꽃가족]이나 [첩보의 별]이 이런 개그 컨셉을 곁다리로 써먹었다면 이 작품은 보다 본격적으로 마초 개그를 밀어붙인다. 물론 이런 컨셉은, 이미 한 번 유행이 지난 뒤에 써먹는 느낌이기에 한발짝 늦은 감이 있다. 이는 매우 아쉬운 부분이며, 독자들이 이에 대한 비판을 할 시 작가가 감수해야 할 부분이다. 개그만화가 트렌드를 따라가기만 해도 냉정한 세상에서 뒤쳐지기 까지 한다면, 어찌 아쉽지 않겠는가. 하지만 그 소재를 사용하는 정교함은 한 번 눈여겨볼만한 매력을 자랑한다. 




2.jpg




  액션 유치원의 주인공은 유치원생이다. 이 세계관에선 유치원생은 이미 근육이 빵빵하고, 2차 성징을 마친 보디빌더들 같이 생겼다. 유치원에선 극한의 체력단련을 하는 게 당연하고, 유치원까지 가는 길도 험하기만 하다. 언제 어디서든 운동을 하는 게 당연하고, 니킥을 맞지 않기 위해 인사할 때도 시야를 고정하는 등 사회의 통념도 현실과는 다르다. 그러는 중에도 주인공의 등장인물의 일반적인 상식은 유치원생에서 고정되어 있다. 친구의 자기소개보단 밖에 있는 새가 더 신기하고, 유치원 선생님이 노래를 많이 안다고 감탄하며 서로 사소한 문제로 싸우기도 한다.  작품은 비현실적인 설정을 당연하다는 듯이 제시하여 현실과의 괴리를 일으킨다. 그리고 이를 통해 재미를 유발한다.


 '병맛'이라는 단어가 생긴 이후 수많은 만화가들이 병맛을 변명삼아 스토리도 개그 감각도 개연성도 내던진 채 만화를 그려왔다. 그런 와중에 등장한 그림도 탄탄하고, 개연성도 깔끔한 작품에 응원을 보내지 않을 수 없다. 오늘 하루, 가벼운 웃음 코드를 위해 [찬란한 액션 유치원]을 보며 시간을 보내는 게 어떨까? 



찬란한 액션 유치원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남자 구미호가 보고 싶다면, <간 떨어지는 동거>
나예빈 | 2021-06-17
여름방학, 신선하고 고즈넉한 수작
박성원 | 2021-06-16
무엇이 우리를 절벽으로 몰아세우는가, <구원>
나예빈 | 2021-06-15
난 희진이 너만 있으면 아무것도 필요 없어. 너도 그렇지? <바로 보지 않는>
김슬기 | 2021-06-14
수상한 알바, 간호사 의사 페티쉬 뿜뿜
박성원 | 2021-06-13
돈을 넣으면 상대방의 마음을 알려주는 헌옷수거함이 있다! <사랑의 헌옷수거함>
김예인 | 2021-06-12
인기 배우와 찐팬 덕후의 생존 로맨스, <NG불가>
김슬기 | 2021-06-11
살짝 늦었지만, 환영할만한 작품 - 찬란한 액션 유치원
므르므즈 | 2021-06-10
가정부, 바람펴서 헤어졌던 구 여친이 가정부로?!
박성원 | 2021-06-09
카페 알바가 뭔지 보여줘! <천진난만 알바인생>
시을 | 2021-06-08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술을 놓지 못하는 이유, <인문학적 감수성>
나예빈 | 2021-06-07
오징어 공주의 인간 왕자 찾기 대작전 <오징어도 사랑이 되나요?>
이가은 | 2021-06-04
여름안에서, 청춘망상여름방학
박성원 | 2021-06-04
엽총소년, 엽총을 들고 돌아온 김칸비
박성원 | 2021-06-04
나 다시 악마로 돌아갈래! <주님, 악마가 되게 해주세요!>
이가은 | 2021-06-03
패스트푸드, 꿩 먹고 알 먹고
박성원 | 2021-06-02
우리는 꿈에서 만난다, <나타나주세요!>
나예빈 | 2021-06-01
개그와 시리어스의 적절한 조화, '미라클! 용사님'
박은구 | 2021-05-31
흔들리던 우리가 있었기에, <풋내기들>
나예빈 | 2021-05-28
원룸 히어로, 모쏠이지만 모쏠이 아니야 
박성원 | 2021-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