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스캔들 앞에서 누구를 믿어야 할까, <스캔들>

나예빈 | 2021-01-11 08:15


F9901607-08F9-46AA-A88E-614D804914F6.jpeg


스캔들여러분은 스캔들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어떤 것들이 가장 먼저 생각나나요연예인들의 연애 이야기나 우리가 보는 방송 프로그램 뒤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룬 연예 뉴스 기사일 수도 있겠고유튜브에서 만나볼  있는 이슈 채널일 수도 있겠네요. SNS 발달하면서 우리는 다양한 종류의 스캔들을 마주하게 됩니다단순히 연예인들의 이야기가 아니더라도 SNS에서 이름을 알리게  인플루언서들의 스캔들도 심심치 않게 우리를 찾아오죠. 스캔들은 오랜 시간 사람들 근처에 머물며 흥미거리가 되어주기도 했지만, 오랜 시간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것이기도 합니다. 스캔들 앞에서는 진실이 중요하지 않다는 점 때문이죠스캔들이라는 단어가 가진 이미지처럼 스캔들 타이틀을 달고 나오는 이야기들은 전부  강렬한 것이다 보니 우리는 이게 진실인지아닌지 가려내기보다 그저  이야기에 빠져들게 되죠. 우리가 하루살이처럼 불빛에 모여드는 동안 진실은 점점 잊혀 갑니다그것을 너무나  알기에 스캔들을 만들어내는 사람들은 처음  강렬함을 얻기 위해 진실을 토막 내어 인기를 얻을  같은 것들만 교묘하게 엮거나 부풀려버리죠. ‘어쨌든 0.1g이라도 진실이 들어가기는 했잖아.’ 그런 얄팍한 변명으로 둘러대기에는 스캔들의 피해자가 너무 많다는 것을 알아야만 합니다.


034ACAA9-B1A1-42FA-8C70-133BDD39E01B.jpeg


유명 배우 심혜영의 스캔들에 관해서 이야기하고 있던 강지우 기자는 언론방송계에서 유명 인사로 불리는 이수혁 이사와  결혼을  신혼부부입니다둘은 만난  10개월밖에 되지 않았지만결혼을 결정했죠강지우 기자가 이수혁 이사  돈을 보고 결혼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녀 자신의 직업을 사랑했고 결혼을 하고  뒤에도 이수혁 이사의 부를 누리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직업을 놓지 않고 계속해서 노력해 이끌어갔거든요둘은 정말 사랑해서 결혼한 것처럼 보였습니다그런 그녀 흥미를  것은 대스타인 심혜영이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는 뒷 이야기. 유명인일수록  스캔들을 가지고 있지만문제는  스캔들을 캐기가 더욱더 어렵다는 것이죠. 그녀는 심혜영과 이수혁 이사가 친구 사이라는 점을 살짝 이용하려고 합니다이수혁 이사는  시원하게 뒷이야기를 전해주는 대신에 심혜영이 좋아하는 사람은 있지만연애로 이어질 가능성은 없고캐면 캘수록 그녀가 상처만 받을 뿐이라는 말만 남깁니다.


0BB69E1F-C867-4F6B-B4FB-C4F129B67760.jpeg


그래도 멈추지 않는 강지우 기자뒤를 캐면 캘수록 자신의 남편이 남긴 의미심장한 말이 신경 쓰이지만 포기하지는 않습니다그러던 와중에 심혜영을 미행까지 하게 됩니다. 옳은 루트는 아니더라도 드디어 원하는 것을 얻을  있는 걸까요심혜영이 술에 취한 남자를 이끌고 오는 것을 발견합니다하지만 남편의 말이 맞았을지도 모르겠네요심혜영이 끌고 나오는 남자는 강지우 기자의 남편이수혁 이사입니다이수혁 이사가 미리 말한 것처럼 상처받는다는 것이 이러한 상처를 말하는 것이었는지 그녀  슬픔에 휩싸입니다.


4E57090C-871D-41A6-AF97-76BAA45BB3CA.jpeg


강지우 기자가 둘의 모습을 보고  시간 지나지 않아  기사가 세상에 나오게 됩니다바로 대스타 심혜영과 이수혁 이사의 불륜 내용이 담긴 기사입니다세상 사람들은 강렬한 스캔들에 빠져 강지우 기자 미워하기도 하고 불륜에 관해서 이야기하기도 합니다. 충격과 공포에 빠져 원활한 사고를 하지 못하는 그녀 도와주려는오래 알고 지냈던 선배마저 교통사고를 당해 그녀는 정신을 차리지 못합니다. 그녀는 자신의 남편인 이수혁 이사가 불륜을 저질렀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혼을 요구하고이수혁 이사는 자신의 이야기는 하나도 듣지 않고 숨어 이런 일을 벌인 강지우 기자를 쉽사리 이해하지 못합니다사랑으로 가득 차올랐던  사람의 거리는 오해와 미움으로 타오르고 맙니다.


6C18BDD1-D09C-44CD-893D-47D6BA337B3E.jpeg


강지우 기자는 불륜에 대해 다룬 기사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합니다. 서로가 서로를 이해할 수 없었고, 결국 오해들은 굳은살처럼 자리를 잡아버려 해명할 시간도 주지 않고 신혼부부를 멀리 떨어트려 놓습니다강지우 기자는 자신을 물어뜯으려는 사람들에게 지쳐 미국으로 떠납니다 년이라는 길면 길고 짧으면 짧은 시간 동안 홀로 마음을 달래고 다시금 한국행을 결심합니다자신이 담갔던 신문사가 없어질지도 모르는 위기에 처했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이죠기사로 인해 그렇게 사람들에게 상처를 입었는데도 쉽사리 기자라는 직업을 놓아줄  없는 것일까요사장을 만나 복직 관련 담판을 지어야겠다고 마음을 먹고 걸음을 옮깁니다.


86117C0E-885D-40E8-B845-5334AD9D3308.jpeg


사장실에는 의외의 얼굴이 강지우 기자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익숙한 얼굴인데요바로 자신의 남편입니다이수혁 이사는  신문사가 이런 식으로 몰락하는 것을 보고만 있을  없어 인수했다고는 하지만 강지우 기자에게는  내키는 일이 아닙니다여전히 그에 대한 분노와 배신감을 풀리지 않았고그것은 이수혁 이사 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인  같습니다서로에 대한 오해가 멀리 떨어져 있다고 해결될 리가 없죠누구보다 자신이 일했던 신문사로 복귀를 원했던 강지우 기자이지만 남편이 엮여있는 것을  뒤로는 쉽사리 복귀에 대한 결정을 내리지 못합니다.


DC5329D5-9B35-429A-8C67-D246D8E13EF9.jpeg


그런 강지우 기자의 마음을  아는 이수혁 이사는 그녀에게 복귀에 대한 결정권을 넘기면 자신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없다는 것을 알고 신문사의 생존 여부를 그녀의 복귀에 달아버립니다신문사 사람들은 혈안이 되어 그녀를 찾으려고 애를 쓰죠누구보다  신문사에 대한 애정이 있던 강지우 기자는 쉽사리 가지 않을 것이라 말을 하지못합니다그렇다고 간다고  수도 없죠불편한 남편의 문제가 걸려 있으니까요고민해보지만 결국 답은  가지입니다자신이 돌아가고 싶었던 신문사로 돌아가 자신도신문사도 구하는 화는 나면서도 자신이  상황에서  있는 것이 많지 않다는 것을 강지우 기자는 너무나도  알고 있습니다그게 그녀를 더욱더 화나게 만들겠죠.


299931E3-8DEF-4717-AAB2-B40895424940.jpeg


어렵게 남편이 사장으로 있는 신문사로 가겠다는 결정을 강지우 기자과연  결정을 스캔들이 불러일으킨 오해를 해결시킬까요아니면 더욱더 크게 만들까요. 그녀가 자신의 결정을 말하는 순간 사장실에는 손님이 찾아옵니다 손님의 등장에 놀라는 그녀 스캔들을 더욱더 자세히 들여다보고 싶으시다면 네이버 웹툰 <스캔들>로 오세요.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아내의 동창생, 번민하는 유부남 유부녀
박성원 | 2021-01-26
누구를 좋아하는 건 왜 이렇게 힘든 걸까, <고백을 못하고>
나예빈 | 2021-01-26
여주에게 버림받아 흑화한 후 어마무시한 까칠남이 된 서브남, 그를 무사히 주울 수 있을까? <엔딩 후 서브남을 주웠다.>
김슬기 | 2021-01-25
공시생 유건에게 찾아온 힘든 시련과 잘생긴 룸메이트들....? <나의 플랏메이트>
김슬기 | 2021-01-24
자극, 발기부전 성기를 치료하는 여자 비뇨기과 의사
박성원 | 2021-01-23
갑자기 물려받은 10억! 출처 모를 거금 탕진 프로젝트! <바른탕진 프로젝트>
김슬기 | 2021-01-23
정해진 운명이란 것이 정말 존재한다면, <방과후 선녀>
나예빈 | 2021-01-22
어릴 때 알던 재수없던 놈이 더 재수없는 놈이 되어 우리 동네로 돌아왔다! <세기말 풋사과 보습학원>
김슬기 | 2021-01-21
큐피드가 자신이 쏜 화살에 맞게 된다면?, <러블리 어글리>
나예빈 | 2021-01-20
사돈 처녀들, 형의 집에서 비뚤어진 하렘
박성원 | 2021-01-19
잘생김, 섹시함, 진지함을 갖춘 직진남 후배와 연하는 남자로 안 본다는 직선녀 선배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마요>
김슬기 | 2021-01-19
단념하기 어려운 감정의 정체는 너, <Here U Are>
나예빈 | 2021-01-18
살아 움직이는 그림을 그리는 타투이스트의 이야기, <인문학적 감수성>
김슬기 | 2021-01-17
목욕탕집 여자들, 왕도적인 촌동네 하렘물
박성원 | 2021-01-16
망상 소녀 ‘소망’이의 유쾌 발랄 로맨스. <결혼까지 망상했어!>
김슬기 | 2021-01-16
현실을 사는 우리의 나침반이 되어줄 기담, <어둠이 걷힌 자리엔>
나예빈 | 2021-01-15
어느날 얻게 된 인형으로 대한민국의 탑 배우를 가정부로 부려먹을 수 있다...?! <순정말고 순종>
김슬기 | 2021-01-14
동아리, 올해의 성인 웹툰 최대 기대작
박성원 | 2021-01-13
이 지구에서 혼란스러운 우리는, <두근두근두근거려>
나예빈 | 2021-01-13
어느 날부터 갑자기 말하는 모든 것들이 실제로 이루어지게 된다. <말하는 대로>
김슬기 | 2021-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