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아메리칸 유령잭 : 무빙툰 - 단편 애니메이션 같은 무빙툰

namu | 2015-08-25 13:45

 

 

 

웹툰의 진화는 어디까지가 끝일까?

8~90년대 출판 만화를 거쳐 인터넷의 보급화와 대중화가 사실상 2000년도 초반에 이루어지고 지금 우리가 보는 웹툰 형식의 만화를 우리가 출퇴근길에 보게 될 수 있기까지 한국만화도 그 형태와 틀을 끊임없이 발전시켜 왔다.

 

‘플래시 툰'도 이따금씩 보인다. 플래시 툰은 쉽게 말해 여러 컷의 그림을 넣어 움직여 보이게 하는 형태의 웹툰을 말하는데 사실상 플래시 툰은 아직까지는 장점보다는 단점이 더 많으며 개선되야 될 부분이 많이 있다. 플래시 툰에 대한 설명은 이전에 루드비코의 움짤 일상에서 다룬 적 있으니 참고 하시길

 

 

Screen Shot 2015-08-18 at 1.02.05 PM.png

 

 

이 플래시 툰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웹툰의 형태가 ‘무빙툰' 으로 보인다.

필자도 이번 아메리칸 유령잭:무빙툰을 통하여 ‘무빙툰' 이라는 형태의 웹툰을 처음 접했다.

2014년도쯤에 0.0Mhz의 무빙툰 버전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지만 현재 다음에서는 확인되지 않는다.

(아직 유투브에 영상이 남아있으니 궁금하신 분들은 한번 들러보시길.)

0.0Mhz와 아메리칸 유령잭 둘 다 공포라는 장르적 특성상 ‘무빙툰' 은 공포를 극대화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무빙툰'은 영화화된 만화와 플래시 툰의 중간 단계쯤 되어 보인다.

애니메이션 화가 된다면 대충 이런 느낌이 나겠구나 하는 좀 더 구체적인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고 또 현재 연재 중인 몇몇 플래시 툰과 비교해 보아도 어색한 느낌이 덜하다. 스토리는 ‘아메리칸 유령 잭'과 같고 단지 실험적 형식으로 무빙툰을 이용한 것처럼 보인다.

 
 

Screen Shot 2015-08-18 at 1.03.13 PM.png

 

 

아쉬운 점이 있다면 비명을 지를 때 화면이 흔들리는 효과는 약간 정리가 되지 않고 지저분한 느낌이 든다. 그것 외에는 캐릭터 하나하나에 성우들의 목소리가 입혀지고, 공포라는 장르에 걸맞게 배경음악도 적절히 잘 깔려주니 청각과 시각을 동시에 만족시켜준다. 필자 개인적으로는 물이 흐르는 혹은 시공간이 뒤틀린듯한 컴퓨터 그래픽 효과가 인상적이었고, 신경질적이고 날카로운 현악기 음의 삽입과 직접 만든 듯한 배경음악들이 그저 웹툰을 읽었을 때는 알 수 없었던 단편적인 느낌을 훨씬 뛰어넘는 느낌이 들었다. 마치 그냥 극장 다니다가 3D 입체 안경 쓰고 영화 처음 관람했을 때의 느낌이랄까.. 아무튼 신선하다.

 

 Screen Shot 2015-08-18 at 12.55.56 PM.png

 

 

현재 이 무빙툰에 대한 독자들의 반응도 애니메이션 화를 간절히 바라는 눈치다. 조만간 이 웹툰의 애니메이션 화가 결정되었다는 반가운 소식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 스크롤을 내리지 않으니 아주 짧은 형식의 애니메이션을 보는기분도 들면서 작은 극장에 와있는 기분도 든다. 앞으로 이 무빙툰의 형태가 좀더 활성화 되어서 대중화가 될수 있기를 즐겁고 기쁜 마음으로 기다려본다.

 

 

 

아메리칸 유령잭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추천

내 다이어트 비법은 뱀파이어, <빨간맛 로맨스>
나예빈 | 2021-09-20
난 이제부터 엘이야! <정령왕 엘퀴네스>
이가은 | 2021-09-19
어느 날 갑자기 엄마가 어려졌다?! 엄마를 뒷바라지하는 아들의 이야기, <맘마미안>
이채린 | 2021-09-18
모든 건 합의하에, 합의만 됐다면 뭐든지 OK
박성원 | 2021-09-18
짝사랑하는 남자의 유서를 받게 되었다. 네이버웹툰 <짝사랑의 유서>
이시윤 | 2021-09-17
하늘에서 남자가 떨어지다, <홍천기>
나예빈 | 2021-09-16
인류는 무궁무진한 자원 - 네이버 웹툰 <행성인간>
이시윤 | 2021-09-15
노량진에서 스터디 할까? 또 보는 스터디물
박성원 | 2021-09-15
보드라운 강아지 털 같은 풋풋한 사랑 이야기, <같은 학교 친구>
나예빈 | 2021-09-14
나 혼자 만렙 뉴비, 탑오르기 망겜이 현실로
박성원 | 2021-09-13
'무서운게 딱좋아!' 90년대생들 모두 모여라
박성원 | 2021-09-12
진짜를 보는 눈. <난약>
이가은 | 2021-09-11
짝, 발기부전 남편과 흔들리는 아내
박성원 | 2021-09-11
동물귀 달린 훈훈한 남자들이 다가온다, <고개를 들어 달을 보라>
나예빈 | 2021-09-10
어쩌면 우리 동네에 있을지도 모를, 어느 평범한 동물병원...! <접경지역의 동물병원>
정유주 | 2021-09-09
블랙홀로 인한 피해를 단돈 3만원에 보장해드립니다! <블랙홀과 3만원>
이채린 | 2021-09-08
배달이요, 몸 좋은 배달전문가의 좌충우돌 하렘
박성원 | 2021-09-08
미숙하지만 어느 때보다 진심인 우리, <미숙한 표현>
나예빈 | 2021-09-07
ASK가 아니라 BITE였다니... 선남선녀 배우들의 핏빛(?!) 로맨스 <물어보는 사이>
이시윤 | 2021-09-06
학교 최고의 인기남과 같은 가족인 나 -네이버 웹툰 <오빠세끼>
이시윤 | 2021-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