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연애 이야기, <알고있지만,>

김슬기 | 2018-12-07 15:23

넌 내가 나비라는 것을 알고 있잖아.”

여운을 주는 스토리와 특유의 우회적인 말투로 연애에 대해 생각을 하게 만드는 웹툰


연애를 시작하기 위해 두 남녀가 넘어야 하는 많은 단계가 있다. 낯선 이성과 처음 만나야 하고, 카페 혹은 음식점에서 서로에 대한 대화를 나누기도 하고, 상대방의 주위에 나 말고 다른 이성은 없는지도 확인해야 하며, 내 마음도 중요하지만 상대방도 나와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는지도 알아야 하며, 서로에 대한 확신이 들기 까지 내 마음이 들켜서도 안 되는 심리전방금 몇 가지 나열만 했음에도 머리가 지끈거린다. 그러나 저 단계들을 넘어서는 연애를 시작만 했을 뿐.. 실제 연애를 함에 있어서는 더 많은 단계를 넘어야 한다.

물론 쉬운 연애도 당연히 존재하지만, 흔히 말하는 연애는 참쉽지 않은 것이라 말한다. 우리도 그것을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애는 참 매력적이다. 쉽지 않을 것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연애 이야기를 그린 웹툰. 바로 <알고있지만,>이다


<알고있지만,>의 주인공은 19살에 학원 선생님과 연애를 시작한 유나비이다. 선생님의 진지한 눈빛에 반했지만, 연애의 모든 단계에서 필요 이상의 진중함을 나타내는 그의 모습을 이해하지 못했던 유나비’. 하지만 그 나름대로 이해를 하려고 했다. 그러나 다른 학생과 바람피는 선생님의 모습을 보고 왜 내가 이 남자랑 계속 사귀어야 하지? 그럴 이유가 전혀 없잖아~~’라고 생각을 하며, 미련 없이 이별을 선택하게 된다. 그렇게 유나비의 첫 번째 연애는 끝이 났다.


이별을 대함에 있어서 유나비는 매우 쿨(cool)했다. 사랑을 배신한 선생님에게 미련을 두지 않은 채 나비라는 본인의 이름처럼 훨훨 날아가버린다. 이 모습에서 유나비는 상당히 차갑고 도도한 성격을 가진 주인공이라는 것을 엿볼 수 있었다.


선생님과 헤어진 후 기존의 스타일에서 변화를 준 유나비는 그런 자신의 변화된 모습을 알아차리는 새로운 남자 3수생 박재언을 만나게 된다. 처음부터 유나비주변에 있는 친구에게 유나비와 술을 마시고 싶다며 자리를 마련해 달라고 하면서, ‘유나비에게 호감을 표하는 박재언이었다. ‘유나비는 처음에는 당황스러워 하지만, 자신의 세세한 부분까지 알아채는 모습을 보고 박재언에게 호감을 느끼게 된다


박재언유나비에게 호감을 보여주는 방법은 다양했다. 행동과 말투, 그리고 동물 나비를 좋아한다는 점에서... 하지만 그의 행동이 온전히 순수해 보이지는 않는다. ‘유나비의 과거 연애를 다 알고 있는 점에서도 그렇지만, ‘박재언의 과거 또한 좋지만은 않았을 것이라는 것은 이를 읽는 독자라면 누구나 쉽게 유추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남녀관계의 시작에서 빠질 수 없는 밀당 단계. 나의 속마음을 들키지 않고 상대방이 어떤 사람인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알아내는 단계이다. 이 역시 유나비박재언의 관계에서도 볼 수 있었다. 술 한잔 마시자는 말에 혹시 나를 너무 가벼운 여자로 여기지는 않을지, 그의 말에 쉽게 웃어주는 나의 모습에 내가 그에게 호감이 있는 것을 바로 들켜버린 것은 아닌지.. 작가의 섬세한 감정묘사를 통해 흔히 말하는 썸 타는 관계의 남녀묘사가 아주 예술적이다


똥차 가고 벤츠 온다.’는 표현을 들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최악의 인연을 보내고 나면, 최고의 새로운 인연이 온다는 표현이다. ‘유나비가 보낸 선생님 뒤에 나타난 박재언’. 그는 과연 벤츠가 맞을지에 대해 유추하는 재미도 흥미롭다. 왜냐하면 아직까지 박재언은 벤츠라고 하기엔 사연이 많기 때문이다. ‘유나비박재언단 둘이 마시는 술자리에 나타난 한 여자. 그 여자에 새겨진 팔에 있는 나비 그림이 술자리에서 박재언유나비에게 그려준 나비 그림과 똑같기 때문이다.

의문의 여성 팔에 그려진 나비 그림을 본 유나비’. 그녀의 마음도 심난해져만 간다. 앞으로의 유나비박재언의 관계가 궁금해져만 간다. ‘박재언과의 연애 장면은 어떻게 그려질 것이며, ‘박재언에게 숨겨진 과거는 무엇일지연재날이 기다려져만 간다.


<알고있지만,>은 특유의 우회적인 말투가 눈길을 끈다. 그 말투가 독자에게 강한 여운을 주기 때문에, 이 전편을 다시 보기도 하고, 스크롤을 다시 올려 2~3번 다시 읽게 된다. 따라서 서정적인 느낌의 웹툰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자연스럽게 <알고있지만,>의 애독자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현재 <알고있지만,>은 연재초반이라 떡밥을 많이 던져놓았다. 웹툰의 흥행여부는 바로 떡밥 회수에 달린 것 같다. ‘나비라는 매개체, ‘박재언의 삼수 시절 이야기 등 말이다


그리고 지금까지는 잘 유지 되었지만, 스토리의 강약조절이 중요해 보인다. 흔히 드라마는 첫 화의 긴장감을 마지막 화까지 얼마나 잘 이끌고 가냐에 따라 흥행여부가 결정된다. 영화도 마찬가지다. , 첫 장면의 긴장감을 마지막 장면에서 느낄 수 있는지 유무가 중요하다. 스토리를 담은 콘텐츠는 다 동일한 것 같다. <알고있지만,>도 흔한 연애/드라마 웹툰으로 완결 되지 않으려면, 스토리의 완급조절이 중요한 요소라 생각한다.

 

특별한 인물 설정이 아닌, 우리 주변에 있음 직한 인물들이 펼치는 연애 이야기 <알고있지만,>

앞으로 두 주인공이 펼칠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연애 이야기가 기대된다.


알고있지만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풋풋했던 첫사랑의 감정, <청사과 낙원>
정유주 | 2021-07-29
불안정한 자아와 성장의 기록들, <클라우드>
정유주 | 2021-07-29
쓰레기를 위하여, 백합과 불륜 그리고 복수
박성원 | 2021-07-28
용과 인간의 달달한 사랑이야기, <마녀와 용의 신혼일기>
이시윤 | 2021-07-27
가장 돌아가고 싶은, <나의 계절>
나예빈 | 2021-07-26
고양이들의 반격이 벌어진다, <집사레인저>
나예빈 | 2021-07-25
복잡하게 얽힌 관계와 고수위의 절묘한 조화 '그녀 사용설명서'
박성원 | 2021-07-24
<백로식당> 당신의 아픔을 치유해드릴게요
이가은 | 2021-07-23
석양처럼 빛나는 희망을 찾아, 네이버 웹툰 <와이키키 뱀파이어>
이시윤 | 2021-07-22
넘치거나 부족하거나, 오해가 난무하는 오피스 로맨스
박성원 | 2021-07-21
인간은 정말 운명에 속박된 존재인가? <방과후 선녀>
이시윤 | 2021-07-20
나는 사람들의 속마음이 들립니다, <하루의 하루>
나예빈 | 2021-07-19
중세 판타지의 걸작, <마른 가지에 바람처럼>
이시윤 | 2021-07-18
애로맨스, 아이돌에서 배우, 다시 성인영화의 세계로
박성원 | 2021-07-17
딸이 데려온 남자가 사이코패스?! 네이버 스릴러 신작 <아빠같은 남자>
이채린 | 2021-07-16
사고뭉치 신입사원이 내가 덕질하던 금손님이라고?! <팬시X팬시>
김예인 | 2021-07-15
절친의 모든 것, 대단히 우수한 성인웹툰 (강력추천!)
박성원 | 2021-07-14
귀여운 고양이가 알고 보니 신수? 네이버 웹툰 <곱게 키웠더니 짐승>
이시윤 | 2021-07-13
이무기가 가축이 된 세상, <도롱이>
김예인 | 2021-07-12
나의 운명이 적힌 수상한 일기장, <그 책에 마음을 주지 마세요>
김예인 | 2021-0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