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과거로 갈 수 있는 건물을 얻게 된 평범한 청년 송강기의 이야기. <갓물주>

김슬기 | 2019-11-14 08:43

시간 이동으로 내가 얻은 이득만큼 누군가는 피해를 보게 되는 파이 싸움의 현실!

강기는 과연 어떤 선택을 해 나갈 것인가...

 

image.png


길을 걷다 보게 된 하나의 건물. 그 건물의 주인은 얼마나 좋을까? 라는 생각을 한다. 어느 날 갑자기 내 이름으로 된 건물이 생긴다면 얼마나 좋을까그럼 아무 걱정 없이 인생을 살 수 있을 텐데하지만 이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그런데 하루 아침에 9층짜리 건물의 건물주가 된 주인공이 있다. 그 행운의 주인공의 이야기를 담은 웹툰. 바로 <갓물주>이다.

 

image.png


<갓물주>건물주의 정의를 내리는 것으로 시작한다. ‘건물주는 그 울림만으로 마음을 풍요롭게 해주는 마법의 단어이자, 누구나 인생에 한 번쯤은 꿈꿔봤을 존재이다. 주인공 송강기역시 건물주를 꿈꾸는 지극히 평범한 청년이었다. 그런 송강기는 얼마 전만 해도 지리단길의 한 평범한 임차인이었다. 모든 친척들이 외면한 할아버지를 돌보는 아주 착한 손주였다. 그렇게 할아버지는 생신 날 돌아가셨다. 여자친구도 잃고, 할아버지도 잃은 송강기였다.

 

image.png


그런 송강기앞에 한 의문의 남자가 등장했다. 그는 성주심변호사였다. 그리고 성주심은 말을 했다. “송후해님께서 송강기님께 건물을 한 채 남기셨습니다.” 그렇게 변호사 사무실에서 송강기는 유산 전액이 들어있는 통장과 9층짜리 건물을 손에 넣게 된 것이다. 상속 비용은 모두 할아버지 유산으로 처리했기 때문에 복잡한 절차 없이 송강기9층짜리 건물주가 된 것이다.

 

image.png


송강기가 할아버지께 받은 건물은 신기한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 이 건물을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과거의 자신에게로 떠날 수 있었다. 2층은 2년 전, 6층은 6년 전 이런 식으로 말이다. 그렇게 송강기는 건물을 이용해 과거의 자신에게 가서 현재의 자신에게 더욱 유리한 방향으로 삶을 조정한다. 시간 이동으로 송강기가 얻게 된 이득만큼 누군가는 피해를 본다는 사실을 모른 채 말이다. 과연 송강기는 건물 엘리베이터를 어떻게 이용할 것인가? 그리고 이 건물은 도대체 왜 이런 능력을 가졌으며, 할아버지는 왜 이 건물의 건물주였던 것인가? 앞으로의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기대되는 웹툰. 바로 <갓물주>이다.  

갓물주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서늘한 여름을 즐기고 싶은 당신을 위한 <신상 미스터리 극장>
나예빈 | 2020-07-05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스포츠는 인생과도 같다 <프레너미>
나예빈 | 2020-07-04
너무 다른 두 명의 김 선생님 이야기. <우리학교 김선생님>
김슬기 | 2020-07-03
전생을 기억하는 여자의 저돌적 로맨스 <이번 생도 잘 부탁해>
김슬기 | 2020-07-02
귀염살벌 동물들의 반란?! <지구의 주인은 고양이다>
나예빈 | 2020-07-01
어느 날 초주검이 되어 돌아온 손주를 본 순간 그녀의 삶은 송두리째 뒤집힌다. <할매>
김슬기 | 2020-06-30
서른 살. 청춘의 한 가운데에 놓인 작가 지망생의 생계형 로맨스. <옆집남자>
김슬기 | 2020-06-29
천재 소설가, 그녀를 만나지 말았어야 했다 '미완결'
김미림 | 2020-06-28
당신에게 경비원은 어떠한 존재입니까 <경비 배두만>
나예빈 | 2020-06-28
호연은 특별직 임무 수행 중 과거의 숨겨진 진실들을 알게 된다. <특별직>
김슬기 | 2020-06-27
순정만화 여자 주인공이 되었지만 서브 남주가 더 좋아! <서브 콤플렉스>
김슬기 | 2020-06-26
메이크업 뒤로 감춰진 진실을 찾아, <보이즈 립스틱>
나예빈 | 2020-06-25
처음으로 혼자살아보는 재미?! '독립일기'
김미림 | 2020-06-24
‘식물인간’을 치료하기 위해 세계를 떠도는, 기묘하고도 아름다운 힐링 판타지 <식물인간>
김슬기 | 2020-06-23
7년간 이어진 혼인금지령을 풀 해결책은? '금혼령-조선혼인금지령'
김미림 | 2020-06-23
낯선 이와의 동행, 그 끝은? '운수 오진 날'
김미림 | 2020-06-22
어디에도 있고, 어디에도 없는 존재 <지구멸망버튼>
안병택 | 2020-06-21
격동의 시기, 뒤바뀐 두 소녀의 운명 '경성야상곡'
김미림 | 2020-06-20
대타로 나간 맞선자리에서 만난 최고로 뻔뻔하고 오만한 남자가 새로 온 직장 상사라니..?! <오만과 낭만>
김슬기 | 2020-06-19
절망은 따뜻함을 이길 수 없다, <숲속의 담>
나예빈 | 2020-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