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형, 나 말고 누가 또 잘 생겼어요?, <좋아한다는 걸 잊지마>

나예빈 | 2020-12-23 15:57
49141D92-0F39-4AC9-A0BF-53AD57E9E9E6.jpeg


복학생에게 대학의 파릇파릇함이란 없다지하철에서 지나치다 눈이 마주친다고 해도 금방 기억 속에서 사라질 평범한 대학생 정민정민은 파릇파릇함이나 친구동기들과 끈끈함 따위는 잊어버린  오래인 복학생이다 하나 있는 친구인 승찬은 방송 영상 미디어와 신입생 환영회에 함께 가자며 싫다고싫다고 땡깡을 부려서 겨우 정민을 설득 시켜놓고서는 자신은 여자친구와 약속이 잡혔다고 나타나지 않았다약속을 제안한 사람은 없고 약속을 얼떨결에 승낙해버린 사람만 남은 민망한  상황얼빠 중에 얼빠인 정민은  불편하고 어색한 상황에서도 수려한 외모를 가진 신입생 지호 앞에서 잘생겼다고 말을 해버리고 마는데혹시신입생이 들은  아니겠지?


2843386B-41CF-418E-BBBB-7BBEA199F8A8.jpeg


아쉽게  신입생 정민의 속마음아니 속마음치고는 너무나 컸던  소리를 듣고 말았다그것만으로도 정민에게는 큰일이 아닐 수가 없는데 같은 과의 다른 여자아이는 정민이 자신을 좋아해서 대놓고 보는  같다며 경멸을 표한다이래저래 정민이 속이 상하지 않을 수가 없다여자아이는 지호가 괜찮다고 말하는데도 불구하고 혼자 뭐가 그리 화가 났는지 복학생 같은 정민이 이상하다고 어깨까지 치고 지나간다복학생너무슬프다.


98255ABC-5ABB-428F-8A61-270F03C91D31.jpeg


잘생겼다고 말할  있지그게 죄는 아니다어떠한 감정이 하나 없어도 그냥 가치판단 같은 거지사람들이 차은우가 자신의 이상형이든아니든또는 남자든여자든 잘생겼다고 말하는 것처럼 그냥 그렇게 말할 수도있다 좋아하는 사람에게만  생겼다고 말하는 법은 없으니까하지만 정민은 자신도 모르게 속에서 튀어나온 말이 너무나 부끄러워 자신도 모르게 지호를 피해 다녔다그런데 이게 웬일지호와 정민은 같은 기숙사에서 지내게 되었고그것도 단둘이 말이다이번에도 승찬이 꼬셔서 개강총회에 가게  정민신입생 환영회에서 잘못 없는 정민을 죄인으로 만들던 여자아이는 아직도 승찬이 싫은 것인지 흘겨보고 난리를 피운다게다가 정민이 하겠다는 지호의 흑기사를 자기가 하겠다고 달려들고 둘은 미친 듯이 술을 마시는데….


C38551C2-A579-4A86-85E8-249C42C94E1E.jpeg


난리 통에 술에 취할 대로 취한 정민은 지호 앞에서 이성의 끈을 놓은 모습을 보여준다씻으러 간다는 지호를 온몸으로 눌러버리고는 절대  간다고 발개진 얼굴로 말한다정민은 그렇다고 쳐도 지호는   말에 얼굴을 똑같이 붉히는 걸까하지만 안타깝게도 아침에 일어난 정민은 지난 자신이 벌인 일들을 기억하지 못한다은근 아쉬워하는 지호혹시 이게 둘이 서로에게 보내는 시그널?


AA8974FF-CAD4-4392-AAE6-CEF078B324A4.jpeg


정민은 지호를 계속 피하게 된다자신도 모르게 지호를 향해 달려가는 마음이 부끄러운 하늘이 정민에게 쉬는 시간을 주려 하는 것일까밤이 늦어도 지호는 기숙사로 돌아오지 않았고 정민 혼자 편히 쉬다 잠자리에 들었다상쾌한 아침이 왔고정민이 잠에서 깨어난다그런데 이게 무슨 일일까정민은 지호 품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너무 당황해 무슨 일이냐고 물으니 지호는 아무렇지 않게   마디를 한다. ‘잠잘  항상 끼고 자는 버릇이 있어서요.’


5DF076F4-79C7-4427-9E4A-F10139B15167.jpeg


균형을 잡지 못하고 흔들리는 정민의 마음속지호와 자신의 관계에 대해서 정리를 하려고 하지만 너무 많은 일이 일상 안으로 들어오고 들어와 교통정리가 불가능한 경지에 이르렀다이런 정민의 마음을 알지도 못하는 승찬은 계속해서 엠티에 가자고 졸라댄다정민은 별로 가고 싶지 않고마음이 변할  같지 않자 승찬이 비장의 카드지호를 꺼낸다이번 기회에 둘이 조금  가까워지고 번호 교환도 하라고 유혹을 하는데정민은 아주 가볍게  유혹에 넘어간다지난번부터 계속해서 자신을 이상한 취급하는 여자아이가 지호와 단둘이 있다가 무슨 일이라도 일어나면 참을 수가 없을 것 같기도 했고무슨 일이 있어도 자신이 그사이를 비집고 들어가 여자아이보다 먼저  친해져야겠다고 생각한다.


92BFC55A-5062-4952-9DEA-26B2B5CBBFC7.jpeg


설마 정민과 지호는 운명인 걸까둘은 같이 붙어서 장기자랑을 보게 된다한참 웅웅  소리가 울려대는 강당에서 붙어있던 정민은 자신 말고  누가 잘생겼냐며 질문을 건넨다설마 이거 질투동시에 얼굴이 너무나 뜨겁게 달아올라 정민은 화장실로 자리를 옮긴다.


573CA69B-821C-4C85-A5D6-B229BF6F9871.jpeg


삼각관계의 시작?! 화장실로  정민은 2 만에 학교로 돌아온 선배를 만난다선배는  늙어서  엠티에왔냐고 장난을 치는 정민의 머리를 쓰다듬어준다어쩌면 정민의 마음은 갈대인지도 모르겠다지호 때문에얼굴이 빨개져서 화장실로  정민은 선배의 손길을 받고 더더욱 빨개져서 다시 강당으로 돌아온다지호는 그런 정민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는  선배가 그렇게나 반가웠냐며 토라진 말투로 입을 연다.


F4CC517B-61B4-476A-AFA6-2FBC5B39899D.jpeg


뜨거운 청춘의 분위기는 브레이크도 없이 달려간다같은  선후배가 모여 술을 마시는 자리에서 그들은 벌칙을 정해서 술을 많이 마시게 하려고 하는데그들이 정한 벌칙은 커플 지호는 지난번에 자신을 위해 흑기사를 해주어서 고맙다고 자신이 정민과 함께 러브샷을 하겠다고 한다둘의 팔이 엮이고 당장이라도 입술이 닿을 것처럼 가까워진 둘의 거리정민이 원했던 것처럼 지호와 자신 사이가 무척그것도 개미  마리 끼어들  없을 것처럼 가까워진다하지만 러브샷이  끝나기도 전에 정민이 지호를 뿌리치고 자리를 뛰쳐나간다자신의 머리를 헝클이던 선배가 둘의 모습을 보고 있기 때문일까곧바로 지호는 정민을 따라 나가는데... 청춘은 브레이크가 없다멈출  모르고 서로에게 달려가는그러다가도 부끄러워 잠시 물러나는 간질거리는 선후배 로맨스가 보고 싶다면 다음 웹툰, <좋아한다는  잊지마>


좋아한다는 걸 잊지마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투믹스 무료 웹툰
전연령
성인
완전판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남자 구미호가 보고 싶다면, <간 떨어지는 동거>
나예빈 | 2021-06-17
여름방학, 신선하고 고즈넉한 수작
박성원 | 2021-06-16
무엇이 우리를 절벽으로 몰아세우는가, <구원>
나예빈 | 2021-06-15
난 희진이 너만 있으면 아무것도 필요 없어. 너도 그렇지? <바로 보지 않는>
김슬기 | 2021-06-14
수상한 알바, 간호사 의사 페티쉬 뿜뿜
박성원 | 2021-06-13
돈을 넣으면 상대방의 마음을 알려주는 헌옷수거함이 있다! <사랑의 헌옷수거함>
김예인 | 2021-06-12
인기 배우와 찐팬 덕후의 생존 로맨스, <NG불가>
김슬기 | 2021-06-11
살짝 늦었지만, 환영할만한 작품 - 찬란한 액션 유치원
므르므즈 | 2021-06-10
가정부, 바람펴서 헤어졌던 구 여친이 가정부로?!
박성원 | 2021-06-09
카페 알바가 뭔지 보여줘! <천진난만 알바인생>
시을 | 2021-06-08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술을 놓지 못하는 이유, <인문학적 감수성>
나예빈 | 2021-06-07
오징어 공주의 인간 왕자 찾기 대작전 <오징어도 사랑이 되나요?>
이가은 | 2021-06-04
여름안에서, 청춘망상여름방학
박성원 | 2021-06-04
엽총소년, 엽총을 들고 돌아온 김칸비
박성원 | 2021-06-04
나 다시 악마로 돌아갈래! <주님, 악마가 되게 해주세요!>
이가은 | 2021-06-03
패스트푸드, 꿩 먹고 알 먹고
박성원 | 2021-06-02
우리는 꿈에서 만난다, <나타나주세요!>
나예빈 | 2021-06-01
개그와 시리어스의 적절한 조화, '미라클! 용사님'
박은구 | 2021-05-31
흔들리던 우리가 있었기에, <풋내기들>
나예빈 | 2021-05-28
원룸 히어로, 모쏠이지만 모쏠이 아니야 
박성원 | 2021-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