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생존주의 - 화성 실험체로 뽑힌 아이들의 처절한 생존 기록

위성 | 2015-09-04 01:15

 

 

 

화성정착 프로젝트의 실험체로 화성에 가게 된 소년범들이 괴물들과 싸우며 성장하는 생존물.

 

 단 한 줄로 이야기를 설명하는 이 괴물같은 작가는 도대체 누구일까. 누군가 그랬지. 한 마디로 요약해서 설명할 수 없다면 완전히 아는 것이 아니라고. 나 역시 글을 쓰지만 복잡한 이야기를 단 한 줄과 마침표로 요약할 수 있는 작가는 많지 않다. 나 역시 내 이야기가 어느 방향으로 흘러갈 지 종잡을 수 없을 때도 많고, 엔딩 페이지를 마무리한 후에도 내가 이것을 통해 하고 싶은 이야기가 무엇이었나 한 마디로 정리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이다. 또한 레진 리뷰를 하면서 이렇게 간결하고 깔끔한 문장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말하는 작가는 많지 않았기에 시작부터 느낌이 좋았다. 그리고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라는 통념과 달리 나는 이 웹툰이, 정말이지, 너무, 좋았다.

 

 

2.gif

 

 

 이 웹툰을 보며 첫번쨰로 떠올렸던 것은 바로 메이즈 러너였다. (요즘 헝거게임 이후로 한참 꽂혀 있는 책이기도 하다.) 그 이유는 단순하다. 폐쇄물이라는 아주 최소한의 장르적 공통점이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화성은 오픈되어 있는 행성인데 폐쇄물로 보는 것이 옳을까 하는 이의가 제기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안다. 하지만 그 행성이 폐쇄공간과 다르지 않다는 말에, 이 웹툰을 잃어본 독자들은 공감할 것이다. 이외에도 이해를 돕기 위해 간단히 설명하자면 메이즈 러너는 기억이 삭제된 채 미로로 둘러싼 육지에 갇힌 십대 아이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생존하며 탈출할 방법을 알아내며 살아간다. 그러던 중 어쩐지 특별해 더욱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주인공인 토머스가 이곳으로 배달되면서 그들은 목숨을 걸고 미로를 빠져나가기 위한 생존게임을 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많은 사람들이 장르적 편견 이외에도 십대 소년, 소녀들이 등장하는 스토리 컨텐츠를 얕잡아 보는 경우가 있다. 청소년 문학상을 받아서는 문단에서 인정받지 못한다는 통념과도 다를 바 없을 것이다. 그런데 이런 현상이 의외로 바보 같다는 사실을 알기 위해서는 그 스토리 컨텐츠를 직접 소모해 보는 방법밖에 없다. 편견을 갖지 않고 말이다.

 

 헝거게임이나 메이즈 러너에 등장하는 소년, 소녀들은 어른들이 구축해놓은 부조리한 세상에 대항하며 성장해 나간다. 이 웹툰 역시 마찬가지다. 생존주의라는 제목은 헝거게임이나 메이즈 러너에서 가장 중요시하는 개념과도 같다. 바로 살아남는 것을 제일로 여기는 주의니까 말이다. 심지어 그것을 제목으로 두고 이야기를 시작한다. 어림짐작하기에도 여기서 아이들이 겪을 고난이 만만치 않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3.gif

 

 

 선택된 아이들인 이현우, 최재원, 한연희, 송소은은 대중들이 알고 있는 것처럼 부잣집 아이들이 아니다. 일일이 설명하지 않지만 프롤로그에서 쥐새끼가 아니라 인류의 조상이 되라고 하는 말에서 그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데, 상식적으로 그토록 위험한 시뮬레이션 용으로 부잣집 자식들을 쓸까? 실험용 쥐처럼 취급하는 아이들을 쓸 거라는 건 그 대사 한 마리로도 충분하다. 사실 여기서부터 나는 이미 이 웹툰이 좋아지기 시작했다.

 

 이 이야기가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던 관계로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포함하지 않도록 하겠다. 하나하나가 다 스포일러가 될 수 있는 상황이고 이야기는 너무나 속도감 있게 흘러가기 때문에, 떡밥을 흘리면 왠지 독자들의 원성을 살 것 같달까. 이 웹툰의 맛을 날 것 그대로 즐기고 싶다면 흐름을 놓치지 않도록 코인을 든든히 준비하고 레진에 로그인 하기를 바란다.  

 

 

1.gif

 

 

 

생존주의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킬러소년 민준, 소녀를 만나고 삶이 달라지다 <불발소년>
김슬기 | 2020-06-05
날 자극하지 마라. 건드리면 흥분되니까. <갓핑크>
임수신 | 2020-06-04
행복과 불행, 아낌없이 주는 나무 <돈나무>
안병택 | 2020-06-03
머리 아플 정도로 찡한 달콤함! <바니와 오빠들>
나예빈 | 2020-06-02
10대 스타들의 리얼 관찰 예능쇼, 그런데 국민 비호감 출연?! <스타의 학교생활>
김슬기 | 2020-06-01
열여덟 번째 생일 날. 차마 기억하고 싶지 않은 '그것'이 찾아왔다. <두번째 생일>
김슬기 | 2020-06-01
진지하고 학술적이며 가족친화적인 영화 리뷰(로 위장한) <부기영화>
임수신 | 2020-05-31
연애를 싫어하는 여고생 하연실에게 일어나는 다양한 일상 공감 코믹연애물! <연애싫어>
김슬기 | 2020-05-30
알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진다. <경이로운 소문>
안병택 | 2020-05-29
애정과 애증은 한 끗 차이?! 찌릿한 우리는 <비밀 사이>
나예빈 | 2020-05-28
뒷맛 없는 깔끔한 개그 <만물의 영장>
임수신 | 2020-05-27
4인 4색 연애 이야기 <오늘도 꽐랄라라>
임수신 | 2020-05-27
필름이 끊긴 사이, 짝사랑 후배와 무슨 일이...?! <동트는 로맨스>
김슬기 | 2020-05-26
인간과 동물을 가르는 기준이란 무엇인가 <데이빗>
나예빈 | 2020-05-26
튜토리얼을 정복하다..? <튜토리얼 탑의 고인물>
안병택 | 2020-05-25
“이 결혼 용납 못 해!” 34살 유도완의 결혼식은 그렇게 망했다. <유색의 멜랑꼴리>
김슬기 | 2020-05-25
잃어버린 나의 비늘을 찾아서, <어린(물고기 비늘)>
임수신 | 2020-05-24
이보다 더 솔직할 수는 없지 <방탕일기>
나예빈 | 2020-05-23
아무도 손 뻗지 않았던 이야기 <교환일기>
나예빈 | 2020-05-22
천재도사와 그가 지켜야 하는 어느 소녀의 이야기. <헬로도사>
김슬기 | 2020-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