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그곳에도 아침이 와요,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조청 | 2018-04-09 11:08

[웹툰 리뷰]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 이라하


[웹툰 리뷰]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 이라하



런칭 전부터 타 웹툰 플랫폼과의 차별점으로 교양 포지션을 내세웠던 만큼 저스툰에서 가장 눈에 띄는 지점은 교양 웹툰의 존재입니다. 대부분의 웹툰 플랫폼에서 비슷한 장르 구분으로 서비스를 하고 있다면 저스툰에는 '교양', '역사', '실용' 카테고리가 따로 있는 점 역시 그를 잘 뒷받침해줍니다. 밑밥이 길었습니다. 실은 이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 그중에서도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저스툰의 의지와 색깔을 잘 보여주는 웹툰이 아닐까 합니다.

정신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정시나'가 주인공입니다. 한국 사회에서 유달리 터부시 됐던 영역인 만큼 1화의 도입부에서 이에 대해 강한 방점을 찍고 시작한 듯한 느낌입니다. 노란 나비를 보면서 등장한 주인공, 그다음에 "나는 간호사다. 하얀병원. 정신병원에서 일한다"라는 대사가 이어집니다. 그렇지만 이 웹툰은 제목 속 '정신병원'보다는 '아침이 와요'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습니다.

형식은 옴니버스입니다. 환자 한 명을 중심으로 에피소드가 전개되는데 환자가 입원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퇴원하면서 한 에피소드가 마무리되기도 하고, 기존 환자의 이야기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반복되는 구성 없이 정시나라는 캐릭터를 통해 정말 정신병원의 일상을 보여주는 작품입니다. 기본적으론 정시나 간호사의 시선을 거치지만 작가는 환자 한 명을 설명하는 데 충분히 공을 들입니다. 병원에 오게 된 경위를 자세하게 설명하지 않는 대신 대사 몇 줄을 통해 이입할 여지를 만들어냅니다. 민감한 소재인 만큼 균형감이 중요할 텐데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의 눈에 띄는 부분입니다. 자칫하면 정보성이 두드러지거나 혹은 피상적인 수준에서 그칠 수도 있었을 텐데, 이 웹툰은 '일상'을 보여주고 그 안에 적절히 정보를 안배함으로써 독자들에게 무리없이 다가갑니다.


[웹툰 리뷰]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 이라하


그런 점에서 역시 이 웹툰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현실성입니다. 제목 아래 큼지막하게 "이 만화는 현실 사건이나 인물과 관계없습니다"라는 명시에도 불구하고 말이지요. 동글동글하고 귀여운 캐릭터와 손글씨를 연상시키는 대사의 폰트, 그리고 정시나를 제외한 인물을 동물로 표현한 것이 이 지점에서 전략이라고 느껴지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다른 어떤 특징보다 다양한 환자가 등장하고, 병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이 웹툰의 가장 큰 미덕입니다. 게다가 개개인을 들여다보니 병의 원인이 아주 사소한 데서 시작된다는 점도요. 여기에 더해서 선배 간호사한테 질책도 받고 환자를 위하는 마음에서 한 행동이 예상외의 결과를 부르면서 매일 고민하는 정시나(와 동료 간호사)를 통해 독자로 하여금 환자와 의료진 양쪽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제목 그대로, 정신병원의 모든 일상을 보여주고 그 삶이 계속 이어진다는 점을 보여줍니다.


[웹툰 리뷰]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 이라하


사실 이 웹툰을 처음 발견했을 때는 정신병동 이야기 ≫(2014년, 이숲 출간)가 잠깐 떠올랐습니다. 그렇지만 정신병동에서 근무한 이력을 가진 캐릭터를 통해 이야기를 전개하는 구조를 제외하면 완전히 결이 다릅니다. 정신병동 이야기 ≫ 역시 좋은 작품이지만 당장 추천하라고 한다면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를 권합니다. 결정적인 이유는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가 담고 있는 작품의 따뜻한 톤 때문입니다.  정신병동 이야기 ≫는 정보성이 강하고 다소 비관적 분위기로 조망했다면 이 웹툰은 힘든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를 위한 위로가 주된 정서로 느껴집니다.

작가의 고민이 많이 느껴지는 작품이기도 합니다. 보고 있노라면 정시나 간호사를, 그리고 환자들을, 허구의 캐릭터라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하게 됩니다. 그것은 이 웹툰을 통해 우리 삶의 부분을 비춰볼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이제라도 볼 수 있어서 다행인, 한편으로는 변화를 체감하게 하는 웹툰입니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전남친 중에 남편감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전남친을 찾아 나서는 ‘연 홍’의 남편감 찾기 프로젝트! <어차피 남편은!>
김슬기 | 2021-03-01
정통의 19금 썰 만화 '얘랑 했어?'
박성원 | 2021-02-28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카페는 어디인가요?, <카페 보문>
나예빈 | 2021-02-27
스무 살, 이루지 못했던 첫사랑과 스물 아홉에 다시 만났다. 이번엔 그 때와 다를 수 있을까? <사귄건 아닌데>
김슬기 | 2021-02-26
지젤 씨의 피, 억압받는 자들의 판타지
박성원 | 2021-02-25
어느 새카만 겨울날, 소년은 저주 받았고 소녀는 죄를 지었다. <블랙 윈터>
김슬기 | 2021-02-23
그것보다는 변화한 친구 관계가 중요한 '친구랑 하면 안돼?'
박성원 | 2021-02-21
오빠의 애인에게 마음을 빼앗겨 버렸다, <그 남매의 그녀>
나예빈 | 2021-02-20
학원액션 만화를 그리던 능력(?)을 살려 일진 서클 12간지로부터 딸 다연이를 지켜라! <급식 아빠>
김슬기 | 2021-02-19
부잣집 따님을 유혹해 팔자를 피고 싶은 흙수저 '딸도둑이 될래!'
박성원 | 2021-02-18
모두의 이별 앞에 따뜻한 도깨비가 나타나 주길, <도깨비 아빠>
나예빈 | 2021-02-16
로맨스 소설에 빙의해 행복한 삶을 살던 주인공에게 갑작스럽게 닥친 시련은? <살아남은 로맨스>
김슬기 | 2021-02-14
러브러브 원더랜드, NPC들과 19금 게임 판타지
박성원 | 2021-02-13
테러대부활, 유니버스 어반 판타지
박성원 | 2021-02-13
정말 요정이 존재한다면, <우리는 요정!>
나예빈 | 2021-02-12
나의 연애사를 잘 아는 듯한 바람둥이 남자가 나에게 접근한다고? <마지막 지수>
김슬기 | 2021-02-11
밝히는 용사님, 왕도적 하렘 판타지 용사 모험물
박성원 | 2021-02-10
마음에 돌멩이가 자리를 잡아버린 사람들을 위한 위로, <드로잉 레시피>
나예빈 | 2021-02-10
선배님, 연애는 대체 어디서 배우죠?, <바른연애 길잡이>
나예빈 | 2021-02-08
은퇴를 선언하고 돌연 모습을 감춘 탑배우 윤가을, 두 남자가 살고 있는 집에서 동거를?! <백스테이지 키스신>
김슬기 | 2021-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