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도발적 하녀의 등장 '하녀, 초희'

박성원 | 2019-06-29 20:00

이런 형태의 이야기는 성인물에서는 매체를 가리지 않고 일종의 클리셰라고 봐도 좋습니다. 어떤 균열을 품고 있는 가정에 젊고 아름다운 여자가 고용되고, 그녀로 인하여 가정에 파멸적인 변화가 일어나는. 탑툰의 신작 '하녀, 초희'도 비슷한 구조입니다. 간단하게 내용을 소개하겠습니다.


하녀, 초희 주인공 소개


주인공(일단은 비중이 제일 높음) '도준호'는 원래 잘 나가는 인기 수학강사로, 마찬가지로 높은 사회적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 변호사 아내와 명문대를 나와 대기업에 다니는 아들이 그의 가족입니다. 준호는 그러나 문청의 꿈을 버리지 못하고 강사를 때려친 다음 전업작가를 지향하게 되는데, 작은 공모전에서 상을 탄 것을 제외하면 무명에 가까운 데다, 수입도 전무한 그는 가정에서 대단한 무시와 수시로 치욕을 당하고 있습니다. 글쟁이로서 생각을 첨언하자면 가족에게조차 존중받지 못하는 공간에서 제대로 된 창작이 가능할 리가 없죠.


하녀, 초희 아내의 바가지


하여튼 이야기가 시작하는 시점에서 준호가 집청소를 제대로 하지 않는  것을 견디지 못한, 결벽증이 있는 아내는 가정부를 고용하게 됩니다. 바로 제목에도 나오는 하녀, '초희'입니다. 그녀는 19금 웹툰에서 나오는 가정부들이 으레 그렇듯 젊고, 몸매가 좋고, 얼굴도 예쁩니다. 그리고 범상치 않은 과거와 행동거지를 보여주지요.


하녀, 초희 하녀 첫등장


게다가 이 도발적인 하녀는 그녀와 마찬가지로 평범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주인공의 가족들과 좋지 않은 시너지를 일으키는데, 일단 모범생인 것처럼 소개됐던 아들도 가정부가 들어오는 날 그녀의 방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정상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친구는 아니에요. 냉혈한인 아내도 일단은 변호사인 만큼 아들내미처럼 개념없는 실정법 위반을 저지를 것 같지는 않지만 하여튼 방심할 수 없는 인물이고요. 주인공이자 능력없는 가장인 준호는 사실 이중에서 제일 위태로운 존재에 해당하죠.


하녀, 초희 주인공과 하녀


그런 이야기입니다. 하녀 초희의 등장으로 모래 위의 성처럼 간신히 지탱하고 있던 가정에 급격한 변화가 이루어질 것은 자명한데, 그 변화의 화살이 어디로 튈지는 아무도 알 수 없습니다. 아마도 그리 긍정적인 결말은 아닐 것 같긴 하지만요. 그림체는 그런대로 괜찮은 수준이고, 인물들 역시 극단적인 설정의 힘을 빌리고 있긴 하지만 개성은 잘 살아있는 편입니다. 지금의 분위기와 전개를 이끌어 나가는 실력만 유지한다면 나쁘지 않은 결말을 맞이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녀, 초희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능력없는 능력자 <한림 체육관>
안병택 | 2020-06-06
킬러소년 민준, 소녀를 만나고 삶이 달라지다 <불발소년>
김슬기 | 2020-06-05
날 자극하지 마라. 건드리면 흥분되니까. <갓핑크>
임수신 | 2020-06-04
행복과 불행, 아낌없이 주는 나무 <돈나무>
안병택 | 2020-06-03
머리 아플 정도로 찡한 달콤함! <바니와 오빠들>
나예빈 | 2020-06-02
10대 스타들의 리얼 관찰 예능쇼, 그런데 국민 비호감 출연?! <스타의 학교생활>
김슬기 | 2020-06-01
열여덟 번째 생일 날. 차마 기억하고 싶지 않은 '그것'이 찾아왔다. <두번째 생일>
김슬기 | 2020-06-01
진지하고 학술적이며 가족친화적인 영화 리뷰(로 위장한) <부기영화>
임수신 | 2020-05-31
연애를 싫어하는 여고생 하연실에게 일어나는 다양한 일상 공감 코믹연애물! <연애싫어>
김슬기 | 2020-05-30
알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진다. <경이로운 소문>
안병택 | 2020-05-29
애정과 애증은 한 끗 차이?! 찌릿한 우리는 <비밀 사이>
나예빈 | 2020-05-28
뒷맛 없는 깔끔한 개그 <만물의 영장>
임수신 | 2020-05-27
4인 4색 연애 이야기 <오늘도 꽐랄라라>
임수신 | 2020-05-27
필름이 끊긴 사이, 짝사랑 후배와 무슨 일이...?! <동트는 로맨스>
김슬기 | 2020-05-26
인간과 동물을 가르는 기준이란 무엇인가 <데이빗>
나예빈 | 2020-05-26
튜토리얼을 정복하다..? <튜토리얼 탑의 고인물>
안병택 | 2020-05-25
“이 결혼 용납 못 해!” 34살 유도완의 결혼식은 그렇게 망했다. <유색의 멜랑꼴리>
김슬기 | 2020-05-25
잃어버린 나의 비늘을 찾아서, <어린(물고기 비늘)>
임수신 | 2020-05-24
이보다 더 솔직할 수는 없지 <방탕일기>
나예빈 | 2020-05-23
아무도 손 뻗지 않았던 이야기 <교환일기>
나예빈 | 2020-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