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시간이 멈춘 남자와 흘러가는 여자의 로맨스 <낮에 뜨는 달>

김슬기 | 2019-09-13 10:35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갈등에 대한 이야기

탄탄한 스토리와 깔끔한 그림체의 웹툰.

 

전생이란, 불교에서 나온 말로 이 세상에 태어나기 이전의 세상을 말한다. 불교에서 말하는 삼생의 하나로서 윤회사상을 배경으로 하는 표현이다. ‘전생에 관한 소재를 사용한 작품이 꽤나 존재한다. 이런 작품들은 현재의 모습과 전생에서의 모습을 비교하는 재미가 묘미이다. ‘전생의 소재의 웹툰도 존재한다고 한다. 바로 <낮에 뜨는 달>이다.

 

image.png


<낮에 뜨는 달>의 시작은 현대이다. <낮에 뜨는 달>의 여자 주인공 영화는 정의롭고 발랄한 성격을 가진 귀여운 대학생이다. ‘영화는 어렸을 적부터 귀신을 볼 수 있었고, 그로 인해 괴로운 삶을 살게 된다. 그러나 스님이 써준 부적으로 잠시나마 귀신을 보지 않게 되었지만, ‘준오와 엮이면서 자신의 전생과 어렸을 적부터 자신을 쫓아다닌 귀신의 존재를 알게 된다. ‘영화는 동갑내기 친구 민오를 오랫동안 짝사랑했다. 그런 민오에게는 고등학교 남동생인 준오가 있었다.

 

image.png


준오는 고등학교 2학년이고 다가구 주택이 즐비한 동네에서 유일한 단독주택에 살고 친해지기 어려운 성격을 가졌다는 것이 영화가 아는 준오에 대한 정보였다. 그런 준오는 어렸을 적부터 심장이 안 좋았고, 결국 심장병으로 죽게 된다. ‘준오의 장례식장에서 준오의 관에서 덜컹거리는 소리가 났고, 죽었던 준오는 그렇게 다시 살아난다.

 

image.png


그러나 관에서 살아 돌아온 준오는 어딘가 모르게 이전과 달라져있었다. ‘영화에게 준오자신이 전생의 남편이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자신이 죽게 된 원인을 알려주며, 그 동안 영화에게 있었던 위험한 일들을 없애주겠다고 한다. 그 후, 꿈에서 자신은 한리타라는 가야 여성이 되어 있었고, ‘도하라는 신라 귀족과 엮이게 되는데과연 준오의 몸 속에 있는 그는 누구 이며, 그가 죽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갈등 로맨스 <낮에 뜨는 달>이다


image.png


만화책 단행본으로 나오고 이미 완결이 난 <낮에 뜨는 달>은 독자들의 엄청난 인기를 모으는 작품이기에, 한 번 쯤은 읽는 것을 꼭 추천한다.  



4.jpg



낮에 뜨는 달
작품정보 바로보기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BL 추천
남성향 추천

통합 리뷰

진지하고 학술적이며 가족친화적인 영화 리뷰(로 위장한) <부기영화>
임수신 | 2020-05-31
연애를 싫어하는 여고생 하연실에게 일어나는 다양한 일상 공감 코믹연애물! <연애싫어>
김슬기 | 2020-05-30
알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진다. <경이로운 소문>
안병택 | 2020-05-29
애정과 애증은 한 끗 차이?! 찌릿한 우리는 <비밀 사이>
나예빈 | 2020-05-28
뒷맛 없는 깔끔한 개그 <만물의 영장>
임수신 | 2020-05-27
4인 4색 연애 이야기 <오늘도 꽐랄라라>
임수신 | 2020-05-27
필름이 끊긴 사이, 짝사랑 후배와 무슨 일이...?! <동트는 로맨스>
김슬기 | 2020-05-26
인간과 동물을 가르는 기준이란 무엇인가 <데이빗>
나예빈 | 2020-05-26
튜토리얼을 정복하다..? <튜토리얼 탑의 고인물>
안병택 | 2020-05-25
“이 결혼 용납 못 해!” 34살 유도완의 결혼식은 그렇게 망했다. <유색의 멜랑꼴리>
김슬기 | 2020-05-25
잃어버린 나의 비늘을 찾아서, <어린(물고기 비늘)>
임수신 | 2020-05-24
이보다 더 솔직할 수는 없지 <방탕일기>
나예빈 | 2020-05-23
아무도 손 뻗지 않았던 이야기 <교환일기>
나예빈 | 2020-05-22
천재도사와 그가 지켜야 하는 어느 소녀의 이야기. <헬로도사>
김슬기 | 2020-05-21
첫사랑을 따라 대학에 왔더니 내 강아지와 이름이 똑같은 선배가?! <불러줘 내 이름만>
김슬기 | 2020-05-20
우애 깊은 세 자매의 따뜻한 일상툰 <반지하셋방>
임수신 | 2020-05-20
학교는 공부하는 곳이 아니다 대규모 전쟁 속 밑바닥들의 반란! <학교정벌>
김슬기 | 2020-05-19
인간이 두려워하는 존재 귀신, 우리들 이야기 들어볼래? <귀전구담>
나예빈 | 2020-05-19
내가 여기 있어도 된다는 말 <사귄 건 아닌데>
심지하 | 2020-05-18
돌아오지 못하는 자들의 노래, <작약만가:불환곡(不還哭)>
임수신 | 2020-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