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이동제한령 해지 이후, 프랑스 만화계.

윤보경 | 2020-05-19 17:44

이동제한령 해지 이후, 프랑스 만화계


윤보경


3월 중순부터 시작된 전국민 이동제한령, 휴교령, 상점 및 음식점 휴점 명령 등으로 인해 프랑스의 모든 서점은 문을 닫고 정부의 지침이 내려질 때까지 대기 중이다. 막심한 경제적 손해와 앞으로의 계획을 세울 수 없는 불투명한 상황을 감내하며 새로운 지침을 두 달 가까이 기다리고 있던 서점가 및 출판가 등 만화업계에서는 이동제한령의 점진적 해지 시점으로 지목되는 5 11일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만화 시장의 90 퍼센트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출판계가 움직일 수 있는 시점은 오프라인 서점들이 문을 열 수 있게 되는 때이다. 신간 출간과 홍보가 가능하고, 서적 판매 및 재고 서적 반송, 서적 주문을 하는 등, 출판 업계의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할 수 있기 때문이다.


두 달간의 엄격한 규제와 서점의 장기 휴점으로 인해 만화 출판계는 전면 마비 상태였다. 프랑스 서점 노조는 출판 생태계에 속해있던 이들의 전례 없던 파산이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이라 정부를 향해 경고했다. ‘출판계를 위한 정부의 지원책과 지원금도 생존을 위한 근본적인 도움이 될 수 없을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도 덧붙였다. 서점 노조는 필수적인 식료품점을 열게 했던 것과 같이, 최소한의 문화인 서적도 사람들에게 없어서는 안될 생필품으로 여겨 서점의 영업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몇몇 서점들은 생존 모드로 운영을 했는데, 가게 내부로 손님을 들어오게 하는 등의 금지된 정상적 영업 대신, ‘드라이브 스루서비스를 통해 전화로 미리 주문한 책을 전달하거나, 동네 배달을 직접 하는 등의 자구책을 쓰고 있다 

 


1.jpg

▲ < 프랑스 신문에 소개된 서점들의 자구책 : 배달드라이브 스루미발행 잡지 등으로 오드쎈 지역의 서점들이 생존 모드 운영을 하고 있다는 프랑스 일간지르파리지앵 (LeParisien)의 기사>



대다수의 출판사들은 신간 출간 계획을 미룰 수 밖에 없었다. 2020년의 신간 스케줄이 올 3월 중순부터 꼬이기 시작하더니, 출간을 앞뒀던 책 목록만 앞으로의 기약 없이 계속 쌓여가고 있는 중이다. 서점 운영이 5월 중순부터 점진적으로 시작된다고 해도, 정체된 신간 출간을 한꺼번에 무작정 다 풀어버릴 수도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출판사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프랑스의 대형 출판사 델쿠르 (Delcourt)의 에디터는 현 상황이 내년 출간의 책 스케줄에 까지 영향을 줄 수도 있다, ‘모든 신간들이 독자들로부터 주목 받을 수 있도록, 신간 한 권 한 권이 각각의 기회를 갖기 위해서라도 절대 한꺼번에 신간 출간을 해치워버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2.jpg

 <만화 : 더 이상의 홍보도프로모션 행사도 살롱도 없다정말 하나도 없다며 만화계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는 프랑스 일간지리베라시옹 (libération)의 기사>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고 현 상황이 유지된다면 5 11일 이후 전국적 이동제한령은 점진적으로 해지될 것이다. 서점의 문이 열리고 나면, 출판계 시스템은 잃어버린 지난 두 달을 보상받기 위해 또한 기존의 리듬을 찾아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할 것이다. 프랑스 각 지역의 도서관이나 미디어테크, 국립 만화이미지센터 등과 같은 문화 예술 기관도 그 문을 열고 방문객을 조금씩 맞이 하게 될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 다만 각 기관에서 예정하고 있던, 2020년 만화의 해를 맞아 준비했던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들은 무기한 연기된 상태이다. 많은 사람들을 모이게 하는 문화 행사나 축제 등은 이동제한령 해지 이후에도 계속 금하기 때문이다. 이에 문화부는 2021 6월까지 만화의 해를 연장하기로 하였으며, 미뤄둔 행사들도 모두 치를 수 있도록 스케줄을 조절하고 있다.

하지만 이 모든 계획과 기대들은 앞으로의 변화가 긍정적이어야 한다는조건이 선행되어야 가능하다. 전염병의 유행이 다시 활발해지면 언제라도 전국적 이동제한령을 다시 내릴 수 있으며, 프랑스의 현 상태는 여전히 국가비상사태이기 때문이다.

웹툰가이드 PICK
웹툰가이드 인기글

칼럼

콘텐츠 IP 시대의 팬덤과 취향 공동체의 생태계
한국콘텐츠진흥원 | 2020-06-24
코로나 바이러스 이후의 출판계 상황 조사 (프랑스 국립 출판 노동조합/SNE)
윤보경 | 2020-06-19
<극락왕생>, 신화의 세계가 일상성을 가질 때 일어나는 일들
한국콘텐츠진흥원 | 2020-06-17
위기 속에서 약진하고 있는 프랑스의 웹툰 시장
윤보경 | 2020-06-15
<안녕, 엄마>, 이상적인 관계는 없다
한국콘텐츠진흥원 | 2020-06-10
<타인은 지옥이다>, 타자의 공포 그 관계의 아이러니
한국콘텐츠진흥원 | 2020-06-03
웹툰 서비스에서 버튼은 어떻게 디자인해야할까?
김민오 | 2020-06-02
'빙의 회귀 환생 로맨스 판타지'의 카운터 어택 - 웹툰 <여왕 쎄시아의 반바지>
조경숙 | 2020-05-29
<무모협지>, 정통 무협 비틀기의 즐거움
한국콘텐츠진흥원 | 2020-05-27
웹툰과 드라마를 매개하는 ‘로맨스’
한국콘텐츠진흥원 | 2020-05-20
강제 휴업 이후 재개장을 앞두고 있는 프랑스 서점들의 인터뷰
윤보경 | 2020-05-19
이동제한령 해지 이후, 프랑스 만화계.
윤보경 | 2020-05-19
웹툰과 영상물 세계관 공유를 통한 트랜스 미디어의 가능성
한국콘텐츠진흥원 | 2020-05-13
또 다른 경험 세계의 육아 - <닥터앤닥터 육아일기>
조경숙 | 2020-05-06
드라마가 된 웹툰, 안일한 소재주의와 K-드라마 문법의 한계를 넘어
한국콘텐츠진흥원 | 2020-05-06
<노동본색>, 특권화된 세상 뒤집어보기
한국콘텐츠진흥원 | 2020-04-29
다매체 시대의 다양성 만화 작가들
한국콘텐츠진흥원 | 2020-04-22
웹툰 서비스에서 컬러의 역할은?
김민오 | 2020-04-21
<악의 혈통>, 현란한 액션의 목적지는 어디인가?
한국콘텐츠진흥원 | 2020-04-15
'현재 유럽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례없는 피해와 프랑스 만화 산업의 대응.
윤보경 | 2020-04-10